경기도 개별공시지가 9.31% 상승…하남시, 13.21%로 가장 많이 올라
경기도 개별공시지가 9.31% 상승…하남시, 13.21%로 가장 많이 올라
  •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 입력   2021. 05. 31   오후 6 : 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경기도 개별공시지가가 지난해 대비 9.31%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에서 가장 비싼 땅은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현대백화점 부지로 ㎡당 2천645만원, 가장 싼 곳은 포천시 신북면 삼정리 임야로 ㎡당 573원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 1월1일 기준 도내 465만필지에 대한 개별공시지가를 31일 결정ㆍ공시했다.

경기도의 2021년 개별공시지가 평균 상승률은 9.31%로 지난해 5.48%보다 3.83%p 올랐다. 지가가 상승한 토지는 454만675필지(97.7%), 하락한 토지는 10만1천807필지(2.2%), 변동이 없는 토지는 5천887필지(0.1%)로 각각 조사됐다.

개별공시지가가 가장 많이 상승한 지역은 위례신도시ㆍ감일지구 등 개발사업이 많은 하남시로 13.21% 상승했다. 이어 공공주택지구 개발사업 등의 영향으로 과천시가 13.08%, 재개발사업 및 수인분당선 등의 영향으로 수원시가 12.77% 등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반면 파주시(5.51%), 연천군(6.87%), 동두천시(7.00%)는 상대적으로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이와 함께 경기도에서 가장 비싼 땅은 지난해(㎡당 2천370만원)와 같은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현대백화점 부지로 ㎡당 2천645만원이었다. 반면 가장 싼 곳은 포천시 신북면 삼정리 임야로 ㎡당 573원(지난해 ㎡당 525원)이었다.

개별공시지가는 31일부터 시ㆍ군ㆍ구청에서 직접 확인할 수 있다. 6월 초부터는 경기부동산포털에서 지도 기반으로 공시지가를 조회할 수 있다. 결정된 공시지가에 이의가 있는 토지소유자나 이해관계인은 6월31일까지 토지가 소재하는 시ㆍ군ㆍ구청에 이의를 신청할 수 있다.

홍지선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개별공시지가는 종합부동산세ㆍ재산세ㆍ취득세 등 토지 관련 국세, 지방세 및 각종 부담금의 부과기준 자료로 활용되기 때문에 앞으로도 정확한 토지특성조사와 전문 감정평가사에 의한 공정한 지가검증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