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타자’ 강백호의 아킬레스건 불안한 수비력 과제
‘천재타자’ 강백호의 아킬레스건 불안한 수비력 과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그 1루수 중 최다인 9개 실책…포지션 중요성 감안 해법 찾아야
▲ KT 강백호_KT 위즈 제공


KBO리그서 올 시즌 유일하게 4할대 타율을 유지하고 있는 ‘야구 천재’ 강백호(22ㆍKT 위즈)가 화끈한 방망이와는 달리 불안한 수비력으로 우려를 낳고 있다.

지난 8일까지 강백호는 타율 0.407, 출루율 0.487, 장타율 0.582, 홈런 7개, 47타점으로 리그 최고의 타자임을 입증하고 있다. 타율과 출루율, 타점 모두 1위에 올라있고 장타율은 2위를 달리고 있다.

리그 유일의 4할 타자인만큼 ‘야구 천재’, ‘메이저리거급 타자’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다. 그동안 약점으로 지적되던 피삼진도 올해 30개에 그친데다 볼넷도 33개로 선구안도 눈에 띄게 좋아졌다는 평가다. 해를 거듭할수록 진화하고 있는 고졸 4년차 강백호는 올해 리그를 완전히 평정했다는 평을 받기에 충분하다.

하지만 불안한 수비가 여전히 문제다. 강백호는 올해 1루수로 50경기에 나서 실책을 9개나 범했다. 1년 전체 일정인 144경기 기준으로 환산하면 약 30개를 범할 수 있다는 추산이다.

1루수는 왼손타자의 강습 타구는 물론 내야수들의 송구를 안정적으로 받아내야 하는 어려운 포지션이다. 반면 타 포지션에 비해 송구 부담이 적어 수비 난이도가 높은 편은 아니다. 강백호보다 더 많은 실책을 범한 선수는 김혜성(키움ㆍ14개)과 박성한(SSGㆍ13개) 밖에 없다. 이들 모두 수비 난이도가 높은 유격수인 점을 감안하면 강백호의 실책은 매우 높은 편이다.

현재 1루수 중에는 로맥(SSG)과 박병호(키움)는 나란히 1개 실책에 불과하고 오재일(삼성)은 무실책 행진 중이다.

1루수가 불안한 수비를 보이면 내야진 전체가 흔들리는 결과를 초래한다. 올해 KT 내야 수비력이 지난해만 못한데에는 강백호의 미숙한 수비도 한 원인이라는 평이다.

강백호는 지난해 배정대에게 기회를 주고자 교통정리 차원에서 외야수에서 1루수로 전향했고, 실책 9개로 다소 불안했다. 올해는 시즌 초반 타선이 터지지 않자 문상철의 1루수 기용으로 우익수로도 5경기에 출전했다. 팀 간판타자가 수비력이 나쁜 상황 속에 시즌 중 멀티 포지션 소화를 지시한 벤치의 잘못도 지적되고 있다.

지난해 강백호는 뛰어난 타격에 팀의 첫 가을야구 진출로 수비 불안이 묻혔다. 올해도 4할대 고타율로 맹타를 휘두르면서 수비 불안이 가려진 상태다. 그러나 수비 실수를 타석에서 만회하기엔 1루수라는 포지션의 중요도가 커 하루 빨리 코칭스태프가 그의 능력을 극대화 할 수 있는 해법을 찾아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권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