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송영길 대표, 조 전 부대변인의 '천안함 수장' 발언에 "죄송하다" 사과
민주당 송영길 대표, 조 전 부대변인의 '천안함 수장' 발언에 "죄송하다" 사과
  • 임태환 기자 ars4@kyeonggi.com
  • 입력   2021. 06. 09   오후 9 : 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인천 계양을)가 조상호 전 부대변인의 ‘천안함 수장’ 발언에 대해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송 대표는 9일 국회를 찾은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과 유가족에게 “조 전 부대변인의 잘못된 언어 사용에 대해 유감”이라며 “당 대표로서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조 전 부대변인은 지난 7일 방송에 출연해 “최 전 함장이 당시 생때같은 자기 부하들을 다 수장시켰다”고 발언, 도마 위에 올랐다.

이에 격분한 최 전 함장과 유가족들은 송 대표를 찾아가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했다. 이날 최 전 함장은 “당 차원의 사과와 입장 발표, 그리고 조 전 부대변인의 제명을 반드시 부탁한다”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송 대표와 최 전 함장 및 유가족과의 면담 이후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조 전 대변인은 아무런 당직 없이 당적만 보유한 분”이라고 선을 그으며 “조 전 대변인의 의견은 당과는 전혀 관련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함장이 수장시켰다는 식으로 말한 것에 대해서 사과를 해야 한다고 (조 전 대변인에게) 요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현안보고에서 김병주 의원 역시 “최근 불거진 천안함 관련 논란에 대해 당의 입장을 분명히 하겠다”며 “조 전 대변인이 천안함 함장이 천안함을 수장시켰다고 막말을 했는데, 이는 절대 사실과 다른 망언이다. 당의 입장과는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 전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제 표현이 순국한 용사의 유가족과 피해 장병에게 고통스러운 기억을 떠올리게 한 부분이 있다는 지적을 깊게 받아들인다”며 “유가족과 피해 장병께는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임태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