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대통령사저 기념관 개관…이낙연ㆍ정세균 등 참석
김대중 대통령사저 기념관 개관…이낙연ㆍ정세균 등 참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중 대통령 사저 기념관 개관식 성료…이낙연ㆍ정세균 등 여권 정치인 30여명 참석

김대중 대통령 사저 기념관 개관식이 14일 고양 일산동구에 위치한 김대중 대통령 사저에서 열렸다. 고양시는 지난해 3월 일산동구 정발산동의 ‘故 김대중 전 대통령 사저’를 매입, 기념관으로 리모델링한 후 이날 개관했다.

개관식에는 문희상 전 국회의장, 이해찬ㆍ이낙연ㆍ정세균 전 총리, 이인영 통일부장관, 설훈ㆍ이용우ㆍ홍정민 국회의원,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 이재준 고양시장, 이길용 고양시의회 의장 등 30여명의 여권 정치인들이 참석했다.

김 전 대통령의 3남 김홍걸 국회의원은 영상으로 축사를 대신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축사를 통해 “김 전 대통령님은 한국 현대사에서 가장 두드러진 역사의 지도자”라며 “그와 동시대를 살았다는 것은 우리 세대의 축복”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시간 나는 대로 들려 느슨해진 저 자신을 채찍질하고 그때 마음을 되살리겠다”고 밝혔다.

1부 행사에서 내빈들은 제막식, 커팅식 등을 가진 후 김대중 대통령 사저 기념관을 함께 둘러봤다. 이어 고양아람누리 새라새 극장에서 열린 2부 행사에서 고양시는 연세대 김대중 도서관 등 유품, 자료 등을 전달해준 측에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1970~80년대 독재와 어둠의 시대에 우리 모두의 희망과 버팀목이 되셨던 고 김대중 대통령님은 자신의 모든 삶을 평화, 민주주의 인권의 가치를 증명하는 데 사용하셨다”며 “그러한 소중한 가치들을 우리 후배 세대들과 공감하고 나눌 수 있도록 접경지역 중 유일한 특례시이자 대도시인 고양시가 사저 기념관을 통해 기록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대중 대통령 사저 기념관은 15일부터 관람할 수 있으며, 고양시 홈페이지 내 별도의 예약창구를 통해 사전 예약할 수 있다.

고양=최태원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