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교 등교 인원 확대로 인천 내 학교별 교내 밀집도 저감 조치 잇따라
중학교 등교 인원 확대로 인천 내 학교별 교내 밀집도 저감 조치 잇따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가 2학기 전면 등교에 앞서 수도권 중학교 밀집도를 3분의 2로 완화한 첫날, 인천지역 학교들이 밀집도를 줄이기 위한 자구책 마련에 나섰다.

14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지역 내 139개 중학교 중 89개 학교에서 기존 3분의 1에서 강화한 3분의 2 등교수업을 했다. 50개 학교는 소규모 학교 기준 등을 적용 받아 전체 학생이 등교했으며, 특성화고 등 29개 고등학교도 전면 등교했다.

등교 수업이 확대하면서 각 학교는 교내 밀집도를 줄이기위한 다양한 시도를 했다.

부평구에 있는 산곡남중학교는 등교 시간에 학생이 붐비는 것을 막기 위해 학년별로 10분씩 등교 시차를 두는 등 3개 그룹으로 나눠 학생들이 몰리는 것을 방지했다. 일부 학생들은 정해진 등교 시간보다 일찍 도착해 학교 앞을 지키는 선생님에게 관련 안내를 듣고 난 후 교실로 향했다.

정문원 산곡남중 교감은 “학교가 과밀학급이라 우려되기는 했지만, 막상 등교인원이 늘어나도 방역수칙을 최대한 지키니 수월하게 등교가 이뤄진 것 같다”고 했다.

해송중에서는 등교 시간 제한을 두지는 않았지만 급식 시간을 학년별로 30분씩으로 제한해 급식실 내 인원이 몰리는 것을 막기도 했다.

도성훈 교육감은 “2학기 전면등교에 대비하기 위해 더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학사운영 및 방역강화방안을 준비하겠다”고 했다.

한편, 교육부는 이달 중 2학기 전면등교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이승욱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