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조합비 빼돌려 카드대금 등에 쓴 전 노조위원장 벌금형
고양 조합비 빼돌려 카드대금 등에 쓴 전 노조위원장 벌금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조합 공금을 사적으로 유용한 전 노조위원장이 업무상 횡령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의정부지법 고양지원 형사1부 윤상일 판사는 업무상 횡령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파주시 산하기관의 전 노조 위원장 A씨(57)에게 벌금 20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19년 11월 노조 명의 은행계좌에 있던 통상임금 소송 발전기금 중 557만여원을 현금으로 출금, 카드 대금 등으로 사용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조합원들은 A씨가 횡령한 조합비 환수를 위한 소송을 진행할 계획이다.

고양=최태원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