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안심 도시 인천] 조진숙 인천시 여성가족국장 “촘촘한 디지털성범죄 안전망 구축”
[여성 안심 도시 인천] 조진숙 인천시 여성가족국장 “촘촘한 디지털성범죄 안전망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0616 조진숙 여성가족국장YS0_9501
조진숙 여성가족국장

“여성친화도시 인천에 걸맞은 촘촘한 디지털성범죄 안전망을 구축해 나가겠습니다.”

조진숙 인천시 여성가족국장은 16일 “디지털성범죄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신속한 불법게시물의 삭제 지원이 가장 중요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이제 막 운영을 시작한 인천 디지털성범죄 예방·대응센터가 시민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도록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했다.

20210616 조진숙 여성가족국장YS0_9565
조진숙 여성가족국장

조 국장은 지난해 여성정책과장으로 일할 때부터 성범죄 피해 여성에 대한 대책 마련에 힘써왔다. 당시 전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n번방 사건’에 따른 피해자들이 속출, 이에 대한 시 차원의 대응과 예방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조 국장은 “디지털성범죄는 지난 10년간 3배 이상 증가했다”며 “이에 따라 기존보다 진화한 대응 방식 마련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했다.

특히 조 국장은 인터넷에 올라온 불법게시물의 신속한 삭제 지원 방안과 법률 상담 체계를 개선했다. 조 국장은 “그동안은 경찰에 의뢰해 불법게시물을 삭제해왔지만, 오는 10월부터는 불법게시물 데이터를 직접 공유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했다. 이어 “이를 통해 더욱 신속한 삭제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성범죄 전문 변호인단을 통해 형사와 민사사건에도 법률적인 도움을 주도록 지원 범위를 넓혔다”고 했다.

20210616 조진숙 여성가족국장YS0_9587
조진숙 여성가족국장

앞으로 조 국장은 새로운 유형의 피해가 지속해서 발생하는 디지털성범죄의 특성을 감안해 다양한 대응책을 끊임없이 연구할 계획이다. 조 국장은 “시민 전체를 고객으로 여기고 이들이 안전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정책을 이끌어가겠다”고 했다. 이어 “140명의 여성가족국 직원 모두 한마음으로 정책의 부족함을 채워 사각지대 없는 ‘여성친화도시 인천’을 만들겠다”고 했다.

이민수기자

 


관련기사
[여성 안심 도시 인천] 디지털 성범죄 뿌리뽑는다 인천시가 ‘여성 안심 도시 인천’을 만들기 위해 각종 디지털 성범죄의 예방·근절에 집중하고 있다. 최근 ‘텔레그램 n번방’ 사건 같은 불법 촬영 및 촬영물 유통 등 디지털 성범죄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는 이 같은 디지털 성범죄를 예방하고 피해자에 대한 각종 지원, 사회 인식개선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이중 피해자에 대해서는 실질적이고 체감도가 높은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모든 시민에 대한 인식개선을 이뤄내 온라인 안심 환경을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24시간 핫라인·온라인 신고접수 체계를 가동해 디지털 성범죄가 발생하면 민·관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