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경선 연기론 내홍 겪는 민주당, 이번엔 의총 개최 여부 두고 갈등
대선 경선 연기론 내홍 겪는 민주당, 이번엔 의총 개최 여부 두고 갈등
  • 임태환 기자 ars4@kyeonggi.com
  • 입력   2021. 06. 20   오후 9 : 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선 경선 연기론’을 두고 내홍을 겪는 더불어민주당이 이번엔 경선 연기 논의를 위한 ‘의원총회’ 개최 여부를 두고 또다시 갈등을 겪고 있다. 특히 당내 대권주자 ‘빅3’를 중심으로 찬반 대립이 최고조에 달하면서 감정싸움으로까지 번지는 모양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최측근인 김병욱 의원(성남 분당을)은 20일 자신의 SNS를 통해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는 정치를 해야 한다”며 경선 연기를 찬성하는 의원들을 저격했다.

그러면서 “당헌 88조에 ‘상당한 사유’가 있을 때는 대통령 후보자 선출을 당무의 의결로 정할 수 있다고 나온다. 하지만 이는 상식적으로 선거가 불가능할 정도의 무거운 사안일 때 성립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18일 경선 연기를 찬성하는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 등을 지지하는 의원 66명은 ‘경선 연기 논의를 위한 의총 소집 요구서’를 당 지도부에 제출했다.

민주당 당헌·당규에는 재적 의원 3분의 1 이상이 찬성하면 의총을 열게 돼 있다. 이에 따라 당초 18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경선 연기 논란의 매듭을 지으려던 송영길 대표(인천 계양을)의 계획은 물거품이 됐다.

당 지도부가 의총 개최 여부를 두고 고심하는 가운데 정 전 총리 캠프 대변인인 조승래 의원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안건을 논의하자는 목소리를 무시하는 쪽이 오히려 당헌에 위배되는 행동”이라고 당을 압박했다. 동시에 이 지사 측을 겨냥해선 “당내 토론과 경쟁 과정에서 당헌·당규를 준수하라는 정당한 요구에 대한 기초적인 이해도 없이 절제되지 않은 막말을 사용할 경우 더 이상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이 지사가 경선 연기를 주장하는 목소리에 대해 ‘가짜 약장수’라고 언급한 것을 두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이다.

이 전 대표 쪽도 당을 압박하는 목소리에 힘을 보탰다. 이 전 대표 캠프 대변인 오영훈 의원도 이날 “당 지도부가 요구를 무시하고 독단적인 결정을 내리는 것은 비민주적인 의사결정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이런 계파 갈등 고조에 민주당은 골머리를 앓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날 오후부터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열고 경선 연기와 관련한 의총 개회 여부를 논의 중”이라며 “다만 어떤 결정이 나오더라도 후유증을 피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임태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