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자부·인천시·인천경제청, 송도 바이오산업 육성 지원 강화
산자부·인천시·인천경제청, 송도 바이오산업 육성 지원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G타워에서 열린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 주요 기업 간담회’에 참석한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박남춘 인천시장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산업통상자원부와 인천시,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송도국제도시의 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한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인천경제청은 21일 송도 G타워에서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 주요 기업 간담회’를 했다. 이 자리에는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남춘 인천시장, 김희철 인천시의원, 이원재 인천경제청장, 이승규 한국바이오협회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간담회를 통해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에 입주한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앞으로 바이오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 등을 논의했다.

특히 이 청장은 간담회에서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 성과 및 계획’을 발표하며 바이오산업 관련 인천경제청의 성과 등을 보고했다. 인천경제청은 그동안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 증설투자, 독일 싸토리우스 등 첨단 바이오의약 분야 연구개발 및 제조시설 유치,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 등 핵심 인프라 유치, 뇌신경과학 등 생명과학 주요 분야 전문가 네트워크 구축 등의 바이오산업 관련 성과를 냈다. 이 같은 성과 발표를 통해 이 청장은 최근 시와 인천경제청이 집중하는 ‘K-바이오 랩허브’의 송도 유치 지원을 문 장관에게 건의했다.

또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 입주기업 관계자들은 연구개발 지원 확대, 바이오 전문 인력 양성, 원부자재 공급망 개선 등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문 장관과 박 시장은 관계기관의 협력 등을 통해 이들 건의를 해결하겠다고 답했다.

문 장관은 “송도는 세계 최고 수준의 바이오 생산 능력을 확보하고 있는 도시”라며 “연구개발 지원 확대, 바이오 생산 전문 인력 공급 확대, 핵심 원부자재 제조기술 역량 강화 등의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박 시장도 “송도는 바이오의약품 생산 설비와 세포 배양 배지 등 주요 원부자재 공급 면에서 세계 최고의 위치에 올라섰다”며 “관계기관의 협력 등을 통해 바이오 분야 기술·산업을 이끌고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겠다”고 했다.

김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