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체육인들, 도쿄올림픽 홈피 독도 日 영토 표기 규탄
의왕시 체육인들, 도쿄올림픽 홈피 독도 日 영토 표기 규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왕시체육회와 회원단체들이 일본의 도쿄올림픽 공식 홈페이지에 독도를 자국 영토로 표기한 것과 관련, 규탄하고 있다.의왕시체육회 제공

의왕시 체육인들이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공식 홈페이지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한 것과 관련, 즉각 삭제를 촉구했다.

21일 의왕시체육회와 회원종목단체ㆍ동체육회 관계자들은 일본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가 공식 홈페이지에 일본 지도에 독도를 자국 영토인 것처럼 다케시마(竹島)로 표기한 것에 대해 강력히 규탄했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국제올림픽위원회(OC)는 독도가 그려진 한반도기를 정치적이라는 이유로 사용하지 말 것을 권고해 우리 정부는 받아들였으나,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IOC는 일본의 독도 자국 땅 표기를 암묵적으로 인정하고 있다.

이처럼 형평성을 잃고 중립적이지 못한 IOC의 태도에 의왕시체육회는 공동 성명서 발표와 함께 피켓 시위를 진행했다.

김영용 의왕시체육회장은 “2019년 7월 성화봉송 계획 공개 때부터 우리정부는 일본의 독도 표기 삭제를 요구했고, 2021년 5월 24일 다시 요구했으나 IOC와 일본은 역사적, 국제법상 관점에서 받아들일 수 없는 요청이라는 변명으로만 일관하고있다”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 날 발표된 공동성명서에는 ▷도쿄올림픽 지도의 독도 표기 철폐 ▷도쿄올림픽 선수단의 욱일기 의상 승인 철폐 ▷올림픽을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일본 각성 ▷올림픽정신을 망각한 IOC의 제재 필요성에 대해 담겨있다.

의왕=임진흥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