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교통공사-인천교통공사, 시민 대중교통 이용 편의 증진에 맞손
경기교통공사-인천교통공사, 시민 대중교통 이용 편의 증진에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균 경기교통공사 사장과 정희윤 인천교통공사 사장이 상생 협력 및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경기교통공사 제공
정상균 경기교통공사 사장과 정희윤 인천교통공사 사장이 상생 협력 및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경기교통공사 제공

경기교통공사와 인천교통공사가 수도권 시민의 대중교통 서비스 편의 증진을 위해 손을 잡았다.

정상균 경기교통공사 사장과 정희윤 인천교통공사 사장은 지난 21일 인천교통공사 본사 4층 회의실에서 상생 협력 및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서 양 기관은 수도권 시민의 대중교통서비스 편의 증진과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을 위해 정보를 공유하고 양 기관의 발전 및 대내외 환경 변화에 유기적인 협력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특히 공공버스 확대, 광역 철도망 확충, 트램 등 친환경 교통수단 도입 등 중앙 및 지방정부의 대중교통 정책에 공동 대응하기로 뜻을 같이했다. 양 기관은 전국 지방공기업 중 유일하게 준공영제 버스와 철도운영 사업을 병행하고 있다.

현재 경기교통공사는 경기도 공공버스, 청소년교통비 지원 사업, 경기버스라운지를 운영하고 있고 수요맞춤형 DRT, 경기도내 철도를 직접 운영 등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인천교통공사는 인천 1ㆍ2호선과 7호선 인천구간, 준공영제 시내버스, 장애인콜택시, GRT 및 BRT 등 도시철도와 육상교통을 운영하고 있다.

정상균 사장은 “경기교통공사와 인천교통공사는 지역을 대표하는 교통공기업으로서 서로 협력하고 정보를 공유, 시민의 교통 서비스 편의 증진에 앞장설 것”이라며 “양 기관은 더 나아가 수도권 광역 대중교통의 서비스 확대 및 발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창학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