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생고ㆍ한봄고, 정향누리배 중ㆍ고배구 결승 진출
영생고ㆍ한봄고, 정향누리배 중ㆍ고배구 결승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강서 각 천안고ㆍ서울중앙여고 제압…남성고ㆍ일신여상과 우승 다툼

수원 영생고와 한봄고가 2021 정향누리배 전국남녀중ㆍ고배구대회에서 나란히 남녀 고등부 결승에 진출, 원년 동반 우승에 도전한다.

신동연 감독이 이끄는 영생고는 22일 전북 정읍국민체육센터에서 벌어진 대회 7일째 남고부 준결승전에서 천안고를 3대0(25-11 25-22 25-23)으로 완파하고 결승에 진출, 경북사대부고를 꺾은 익산고와 23일 오전 같은 장소에서 원년 챔피언 자리를 놓고 격돌한다.

이날 영생고는 1학년생 장신 세터 김대환(191㎝)의 안정된 볼배급을 바탕으로 이정민, 이승원 좌우 쌍포가 맹활약을 펼쳐 1세트부터 시종 압도적인 경기를 펼친 끝에 단 한세트도 내주지 않고 완승을 거뒀다. 특히, 팀의 주포인 이정민은 대회 개막전 입은 발목 부상을 무릎쓰고 투혼을 발휘해 팀의 시즌 첫 결승 진출을 견인했다.

또 신태인체육관서 벌어진 여고부 4강전서는 박기주 총감독과 어창선 감독이 지도하는 수원 한봄고가 김가영(레프트), 김세빈, 이지수(이상 센터) 등의 활약으로 서울중앙여고에 3대1(19-25 25-22 25-16 25-20)로 역전승, 경남여고를 역시 3대1로 제친 서울 일신여상을 상대로 시즌 2관왕에 도전한다.

황선학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