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위즈, KIA에 6-3승…3연승 질주
KT 위즈, KIA에 6-3승…3연승 질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발 데스파이네 6이닝 1실점 호투에 조용호 4타점 맹활약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가 투수진의 짠물 투구와 타선의 집중력을 앞세워 KIA와의 주중 3연전에서 기선을 제압했다.

KT는 22일 오후 수원 KT 위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KIA와의 주중 3연전 첫 경기 선발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의 호투와 조용호의 4타점 맹타를 앞세워 6-3 승리를 거뒀다.

KT 선발 데스파이네는 2회 선두타자 이정훈을 볼넷으로 내보냈고 황대인에게 좌전 안타를 맞아 무사 1,2루 위기를 자초했다. 여기서 김민식의 투수 앞 희생번트와 이창진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내줬지만 이렇다할 위기 없이 6이닝을 1실점으로 막고 승리투수 요건을 갖춘 상태서 마운드를 내려왔다.

반격에 나선 KT 타선은 5회 김민혁과 강민국이 연속 안타로 무사 1,2루를 만들었고 허도환의 희생번트로 1사 2,3루 기회를 잡았다. 여기서 심우준이 볼넷을 골라 1사 만루 찬스를 이어나갔고 조용호의 좌월 3타점 적시타로 3대1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진 1사 2루에서 강백호의 우전 적시타로 한 점을 더 뽑아 4대1로 점수차를 벌렸다.

6회에도 선두타자 김민혁이 볼넷을 골라나갔고 강민국과 허도환의 연속 희생번트 상황서 각각 야수 선택과 상대 실책으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심우준이 유격수 직선타로 아웃됐고, 후속타자 조용호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5대1로 달아났지만 2루주자 강민국이 3루서 횡사해 점수차를 더 벌리는데 실패했다.

KT는 7회 김민수가 1사 후 김민식에게 우중간 2루타, 이창진에게 우중간 3루타를 맞아 5대2로 쫓겼다. 후속타자 나지완에게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더 허용해 5대3으로 점수차가 좁혀지자 주권을 마운드에 올려 추가 실점을 막았다.

KT는 7회 1사 후 강백호의 볼넷과 황재균의 2루타로 쐐기점을 뽑아 6대3으로 역전했고, 이어 등판한 마무리 김재윤이 1.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승리를 지켜 팀의 3연승을 이끌었다.

권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