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검, 매출 부풀려 상장할 듯 투자 유치한 대표 구속기소
인천지검, 매출 부풀려 상장할 듯 투자 유치한 대표 구속기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검 외사범죄형사부(윤병준 부장검사)는 수출 규모를 부풀리고 분식회계하는 방식으로 투자자를 유치한 혐의(관세법 위반 등)로 의류 수출·유통업체 대표 A씨(45)를 구속기소하고, 전 무역업체 대표 B씨(37)를 불구속기소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 등은 2016년 11월부터 2018년 3월까지 매출액을 부풀리는 등의 방식으로 C회사의 상장을 추진하는 것처럼 속여 투자를 유치한 혐의를 받는다. 이 같은 방식으로 부풀린 금액만 350억원에 달한다.

특히 A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비상장사 C사의 재무제표에 허위매출 등을 기재해 공시한 후 마치 상장을 추진하고 있는 것처럼 속여온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2016년부터 2020년까지 매출액의 최대 88.7%를 허위로 신고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 등은 이 같은 허위 재무제표를 바탕으로 주식 양도·발행 등의 투자금 554억원을 유치하고 금융기관에서 200억원에 달하는 신규·대환 대출을 받기도 했으며,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사업에 지원해 116억원 규모의 자금을 확보한 혐의도 있다.

김경희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