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남 마사회장, ‘측근 채용’ 강요미수 혐의 검찰 송치
김우남 마사회장, ‘측근 채용’ 강요미수 혐의 검찰 송치
  • 장희준 기자 junh@kyeonggi.com
  • 입력   2021. 06. 24   오전 11 : 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우남 한국마사회장. 연합뉴스

자신의 측근 채용을 반대하는 직원에게 폭언한 혐의로 고발됐던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이 검찰에 넘겨졌다.

경기남부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강요미수 및 업무방해 혐의로 김 회장을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24일 밝혔다.

김 회장은 취임 직후인 지난 3월 초 의원 시절 보좌관을 마사회 비서실장으로 특채하라고 지시, 이를 거부한 인사담당 직원에게 수차례에 걸쳐 폭언과 욕설을 하며 채용을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은 지난 4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김 회장 고발장을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제출했고, 과천 마사회를 관할하는 경기남부청이 이 사건을 수사해왔다.

경찰은 김 회장을 한 차례 소환조사하는 등 수사를 벌여 그가 전 보좌관의 비서실장 특채를 강요하고 이로 인해 마사회의 채용업무를 방해했다고 판단했다.

김 회장은 경찰에서 “직원의 업무 미숙을 나무랐을 뿐 채용을 강요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회장이 특채하려던 보좌관은 비서실장으로 채용되진 않았지만, 비상근 형태의 자문위원으로 위촉됐다. 김 회장은 제17대부터 3연속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을 지냈으며, 지난 2014~2016년 마사회를 피감기관으로 하는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바 있다.

장희준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