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의회, 과천 청사 유휴지 철회 결의문 놓고 설전
과천시의회, 과천 청사 유휴지 철회 결의문 놓고 설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시의회는 25일 ‘과천청사 유휴지 공공주택 철회 확약 촉구 결의문’을 놓고 여ㆍ야 의원간 고성이 오가는 등 갈등을 빚었다.

과천시의회는 이날 제262회 임시회 본회의를 열어 김현석 의원(국민의 힘)이 대표 발의한 과천청사 유휴지 공공주택 철회 확약 촉구 결의문을 의결했다.

김 의원이 발의한 결의문은 ▲정부는 과천청사 유휴지를 개발하지 않겠다는 불가역적인 약속을 확약하라, ▲당정 협의를 통해 정한 4천300세대 이상 공급한다는 데 대해 정부는 해당 토지는 과천시 토지임을 인식하고 무능과 무계획으로 일관된 8·4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을 전면 철회하라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이처럼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난하는 결의문에 대해 민주당 의원들이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제갈임주 의원(민주당)은 “시의회에서 결의문이나 입장문을 발표할 때는 과천시 의회의 입장으로 나가기 때문에 일부 시의원이 반대하면 결의문을 채택하지 않는다” 라며 결의문 채택을 반대했다.

이에 박상진 의원(국민의 힘)은 “과천시는 국토부가 과천청사 유휴지 개발을 철회했다고 하는데, 청사 유휴지 개발이 백지화됐으면 확약서를 받아와야 한다며, 과천시의회가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난하는 결의문 조차 채택하지 못한다면 시민을 대표하는 대의기관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결의문은 야당의원인 고금란, 윤미현, 박상진, 김현석 의원의 찬성으로 의결됐다.

과천=김형표 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