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키움에 4대1 승리…쿠에바스 철벽투 앞세워 7연승 질주
KT, 키움에 4대1 승리…쿠에바스 철벽투 앞세워 7연승 질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가 선발 윌리엄 쿠에바스의 철옹성 같은 투구를 앞세워 파죽의 7연승을 달렸다.

KT는 2일 수원 KT 위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키움과의 주말 3연전 첫 경기서 선발 쿠에바스의 7.2이닝 1실점 호투와 타선의 스퀴즈 및 더블스틸 작전 성공을 앞세워 4대1 승리를 거뒀다.

KT 선발 쿠에바스는 7회까지 무실점을 기록한 뒤 8회 마운드에 올라 1사 후 서건창에게 볼넷을 내줬고 김혜성에게 우전 안타를 맞아 1사 1,2루 위기에 몰렸다. 이정후를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잡아냈지만 2사 1,3루까지 몰렸고 결국 박동원에게 중전 안타를 맞아 실점했다. 하지만 후속 투수 주권이 2사 1,3루 위기서 이용규를 유격수 땅볼로 잡아내며 위기를 넘겼다.

쿠에바스는 7.2이닝 1실점 호투로 시즌 4승(3패)째를 거두며 선발진 잔류 청신호를 밝혔다.

쿠에바스가 호투하는 사이 타선은 일찌감치 키움 선발 요키시를 두들겨 4점을 뽑아내며 어깨를 가볍게 했다.

KT는 4회 황재균과 강백호의 연속 중전 안타로 무사 1,2루 기회를 잡았고, 배정대와 허도환의 연속 희생번트로 선취점을 뽑았다. 이어 2사 3루서 장성우가 고의사구로 출루해 2사 1,3루 찬스를 이어나갔고 장성우가 2루로 도루하는 사이 3루 주자 강백호가 더블스틸로 홈인해 2대0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6회에도 KT는 선두타자 황재균이 중전 안타로 출루했고 포수의 1루 송구 실책으로 무사 2루 기회를 잡았다. 강백호가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배정대의 중전 적시타로 3대0으로 달아났고, 배정대가 폭투로 2루까지 진루하자 허도환이 다시 중전 적시타를 터뜨리며 4대0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KT는 9회 마무리 김재윤이 1사 1,2루 위기에 몰렸지만 변상권과 서건창을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팀 승리를 지켰다.

권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