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경찰, 공항공사·스카이72 고소 사건 본격 수사
[속보] 경찰, 공항공사·스카이72 고소 사건 본격 수사
  • 이승훈 기자 hun@kyeonggi.com
  • 입력   2021. 07. 07   오후 6 : 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송전에 이어 감정싸움 확대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스카이72㈜가 스카이72 골프장을 두고 벌이던 소송전(본보 6월18일자 3면)이 이제 고소전으로 번지고 있다.

7일 중부경찰서, 공항공사, 스카이72 등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공항공사 직원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스카이72㈜ 측이 고소한 명예훼손 혐의에 대해 조사했다. 앞으로 경찰은 김경욱 공항공사 사장을 비롯해 관계 본부장과 처장 등도 곧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스카이72㈜는 지난 4월6일 골프장에 단수 조치가 이뤄진 것에 대해 업무방해, 명예훼손 및 신용훼손, 옥외광고물 관리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공항공사 관계자 등을 고소했다. 또 5월14일에는 단전 조치에 따른 소방시설 기능 장애 등 소방시설법 위반 및 업무방해 등의 혐의를 추가해 고소했다. 경찰은 이를 토대로 고소인인 스카이72㈜의 관계자 등에 대한 조사를 마친 상태다.

반면, 공항공사는 지난 4월1일 김영재 스카이72㈜ 사장을 골프장 등의 부동산 이전소송과 연계해 업무방해 및 퇴거불응 혐의 등으로 경찰에 고소했다. 이어 5월21일에는 점유이전가처분 신청 이후에 임대 계약을 했다며 공무상 표시무효 혐의로 고소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지난달 2일·30일 김영재 스카이72㈜ 사장을 소환해 조사를 끝냈다. 또 공항공사가 지난 4월1일 공항공사 현수막을 무단 훼손했다며 공동재물손괴 혐의로 스카이72㈜ 직원 B씨를 경찰에 고소한 사건은 오는 9일 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양측으로부터 접수된 고소장에 대해 법적 절차에 따라 면밀히 수사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아직 수사 중인 상황에 자세한 사항은 답하기 어렵다”고 했다.

한편, 공항공사와 스카이72㈜간 골프장 관련 부동산 인도소송 및 협의의무확인 소송의 1심 판결은 오는 22일 나올 예정이다.

이승훈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