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ㆍ비대면채팅 다룬 첫 공포영화 ‘호스트: 접속금지’…21일 국내 개봉
코로나ㆍ비대면채팅 다룬 첫 공포영화 ‘호스트: 접속금지’…21일 국내 개봉
  • 이연우 기자 27yw@kyeonggi.com
  • 입력   2021. 07. 08   오후 5 : 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ost_main_poster
host_main_poster

여름 극장가에 공포 영화 바람이 부는 가운데 코로나19 자가격리 상황을 메인으로 다룬 외국 공포 영화가 개봉한다. 롭 새비지 감독의 영화 <호스트: 접속금지>다.

영화는 코로나19 속 팬데믹, 락다운과 함께 자가격리를 시작한 친구들을 주인공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랜선미팅 프로그램 줌(ZOOM)을 통해 대화를 연 친구들은 금기를 어기고 영혼과의 대화에 나선다. 그때 ‘초대 받지 않은 손님’이 접속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담은 스릴러 영화로 오는 21일 국내 개봉이 확정됐다.

전세계적으로 이름을 떨친 <겟아웃>, <해피 데스데이> 등 공포 명가 블룸하우스의 선택을 받은 작품이라 스릴러 영화 마니아들의 관심이 크다.

호스트1
호스트

이 영화에선 자가격리 중 랜선미팅으로 만난 친구들의 화기애애한 모습도 잠시, “줌으로는 해본 적이 없어 정말 위험할 수도 있어요”라는 경고의 메시지와 함께 위험한 놀이가 벌어진다. 예상치 못한 순간에 찾아오는 낯선 존재의 충격적 행보에 주인공들은 소리조차 낼 수 없는 큰 충격을 받고, 두려움에 휩싸인다. 멈추지 않는 공포에도 랜선미팅은 강제 종료조차 불가능해 관객들의 집중도를 높인다.

영화사 선이 제공하고 NEW가 배급하는 이 영화는 로튼토마토 신선도지수 100%를 기록하기도 했다. 상영 시간은 총 59분으로 다소 짧은 편이다.

앞서 2014년 개봉작 <언프렌디드>나 2018년 개봉작 <서치>처럼 스마트폰 어플이나 컴퓨터 화면, SNS 등을 테마로 제작한 영화는 다수 있었다. 하지만 줌을 매개체로 한 영화는 <호스트: 접속금지>가 처음이다.

호스트2
호스트

현재 극장가에선 나홍진 감독의 신작 <랑종>이 개봉을 앞두고 있고, 국내 대표 호러작 <기담>도 재개봉이 예정되는 등 공포 영화 열풍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달부터 관객을 찾은 <콰이어트 플레이스2>, <컨저링3: 악마가 시켰다>에 이은 기대작이다.

치열한 공포 영화 경쟁 속 코로나19라는 현 상황을 반영해 몰입감을 살린 <호스트: 접속금지>가 얼마나 흥행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헤일리 비숍, 젬마 무어, 엠마 루이즈 웨브 등이 출연하며 관람가는 15세 이상.

이연우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