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 경기교육] 학교폭력, 친구들의 방관도 큰 상처
[꿈꾸는 경기교육] 학교폭력, 친구들의 방관도 큰 상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 장당中 인성 뮤지컬 관람

지난달 30일 장당중학교에서는 인성 뮤지컬을 관람했다. 자유학년제 수업을 마무리했던 오늘 하루 동안 진행했던 인성 뮤지컬 관람에 관해서 소개 해보려고 한다.

먼저 첫 번째 교시에는 미래 신 직업에 관한 영상을 시청했다. 미래 신 직업과 관련된 영상은 AI 미래직업탐험대 60회를 시청했다. 내용은 환경에 관한 직업, 엔터테인먼트에 관한 직업, 자연재해에 관한 직업, 로봇에 관한 직업 등 다양한 직업을 직접 체험한 것을 보여주는 내용이었다. 사실 이 영상을 볼 때 이렇게 많은 분야의 직업이 있는 줄 몰랐다. 이 영상 덕에 선택할 수 있는 직업의 폭이 넓어질 거 같다.

두 번째 교시에는 인성 뮤지컬을 관람했다. 뮤지컬은 녹화된 걸 선생님께서 틀어주시는 건 줄 알았지만, YouTube 실시간으로 진행했다.

뮤지컬은 ‘나만 아니면 돼’라는 주제였다. 내용은 아름이라는 가수를 꿈꾸는 아이가 다현이라는 아이에게 학교폭력을 가하는 이야기다.

아름이의 괴롭힘이 점점 심해지자 다현이는 극단적 선택을 하고 싶다는 생각마저 하게 된다. 반 친구들에게 죽고 싶다는 문자를 다현이가 보냈다. 그 문자를 받은 친구들은 다현이를 걱정하기 시작한다. 하지만 반 친구들은 정작 다현이가 아름이에게 괴롭힘을 당할 때 아름이가 무서워서 도와달라는 다현이를 무시했다. 그리곤 반 친구들은 자신들에게 피해가 오지 않게 하려고 다현이에게 곧 있으면 졸업인데 졸업까지 참으라고 설득을 시켰다. 아름이가 다현이를 폭행할 때에는 ‘나만 아니면 돼’라는 생각으로 다현이를 모른 척했지만 다현이의 폭행 사실이 알려지자 무척 두려워했다. 그리곤 다시 학교에 간 다현이는 선생님께 아름이에게 자신이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것을 용기 내서 말했다. 그걸 들은 반 친구들은 자신들에게 불똥이 튈까 봐 서둘러 다현이에게 미안하다고 사과를 했지만 다현이는 그런 아이들의 사과를 거절하곤 자신이 죽고 싶다는 생각이 든 이유는 아름이가 괴롭혔던 것보다 자신이 도와달라고 말했지만, 그냥 바라봤던 방관자 친구들 때문이라고 말한다.

이렇게 ‘나만 아니면 돼’라는 뮤지컬은 방관만 하는 것도 피해자에겐 큰 상처를 줄 수 있다는 것을 깨우쳐줬다.

세 번째 교시에는 월요일부터 진행했던 자유학년제 수업 중에 가장 인상 깊었던 수업에 대해 활동 일기를 작성했다. 그리고 인성 뮤지컬 관람에 관한 설문 조사도 실시했다.

유하늘빛 통신원(평택 장당중)

 

네 번째 교시에는 활동 일기 작성을 마저 했고 청렴에 관한 영상을 시청했다. 영상에서는 청렴이란 무엇인가와 청렴하지 않은 행동에 대해 배웠다. 청렴하지 않은 행동은 회장 선거에서 뽑히고 싶어서 친구들에게 뇌물을 주는 행동, 성적이 잘 나오도록 선생님에게 돈(촌지)을 주는 경우 등이 있다.

이렇게 오늘 수업을 한 후 학교폭력을 당하는 친구를 방관하기만 해도 그 친구에게는 큰 상처와 아픔을 줄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만약에 학교 폭력을 당하는 친구를 본다면 ‘나만 아니면 돼’라는 생각으로 방관만 하지 말고 용기를 내어 선생님께나 주변 어른들에게 솔직하게 말해야겠다.

유하늘빛 통신원 평택 장당중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수영 2021-07-17 09:35:03
덕분에 '나만 아니면 돼.' 라는 생각으로 방관했던 제 자신을 되돌아봅니다. 감사합니다.
자유학년제와 고교학점제를 응원합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