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한강변 도시개발에 수열에너지 반영 추진
구리시, 한강변 도시개발에 수열에너지 반영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시 '그린뉴딜, 구리' 추진전략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구리시 '그린뉴딜, 구리' 추진전략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구리시가 E-커머스 조성사업과 한강변 도시개발사업 등을 활용, 오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50% 감축에 도전한다.

온실가스 목표 배출량을 42만1천t으로 설정하고 E-커머스 조성사업에는 ‘RE100(사업체 전력 재생에너지 충당)’, 한강변 도시개발사업에는 ‘수열에너지’를 반영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구리시는 최근 이 같은 내용의 ‘그린뉴딜, 구리’ 추진전략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열고 구체적인 방안 마련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김윤성 (사)녹색에너지전략연구소 박사는 이날 보고회를 통해 6개 부문 18개 정책과제를 제안했다.

6개 부문은 ▲건물 ▲수송 ▲전력 ▲중앙부처ㆍ경기도 공모 ▲문제해결형 시민참여사업 ▲대규모 추진사업 등이다.

18개 정책과제는 ▲자전거 이용 확대 ▲태양광발전소 설치 ▲저녹스 보일러 교체 ▲가정용 스마트전력 플랫폼사업(지능형 원격 검침 장치 보급) ▲스마트 상하수도구축 ▲시민 리빙랩(사용자 참여형 혁신 공간) 등이다.

안승남 시장은 “그린뉴딜 선도도시로서 오는 2030년 온실가스 감축 50% 목표로 탄소중립대책을 꾸준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구리=김동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