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UTD, 수원 삼성과의 수인선 더비서 2대1 역전승
인천 UTD, 수원 삼성과의 수인선 더비서 2대1 역전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과 인천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21라운드 경기서 인천의 주포 스테판 무고사가 결승골을 기록 후 골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인천 유나이티드와 수원 삼성의 시즌 두번째 ‘수인선 더비’가 인천의 역전승으로 막을 내렸다.

인천은 23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21라운드 경기서 수원을 상대로 제리치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주포 스테판 무고사가 자신의 K리그 100번째 출장 경기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2대1로 승리했다.

양팀 모두 지난 4월7일 올해 첫 수인선 더비서 0대0 무승부를 거둔데다, 3-1-4-2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임해 눈길을 모았다.

수원은 전반 1분만에 왼쪽 측면서 올라온 크로스를 강현묵이 헤딩으로 떨궜고, 이를 정상빈이 받아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인천 골키퍼 김동헌의 정면으로 향하며 득점 찬스가 무산됐다. 인천도 전반 9분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정혁이 중거리슛을 날렸지만 골문 좌측을 살짝 빗겨나갔다.

이후에도 수원은 전반 23분 강현묵이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정상빈이 다이빙 슛으로 연결하려 했지만 아쉽게 빗나갔다. 30초 후 인천도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김현이 뒤쪽에 있던 박창환에게 머리로 연결했지만 슛이 골문 우측 하단 방향으로 벗어나며 아쉬움을 삼켰다.

다소 느리던 경기 템포는 전반 25분 인천이 네게바와 김도혁을 투입하고 U-22(22세 이하) 자원 박창환과 구본철을 빼면서 빨라졌다. 인천은 전반 27분 상대 진영 왼쪽에서 김창수가 오른발로 오린 크로스를 김현이 헤딩으로 연결했지만 골로 연결되지 못했다. 수원도 전반 32분 정상빈이 하프라인 오른쪽에서 공을 잡아 40m 단독 드리블 후 페널티 박스 안에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빗겨나갔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수원은 제리치가 선제골을 기록했다. 상대 진영 왼쪽에서 델브리지의 전진 패스가 김태환에게 막혔고, 페널티 박스 우측서 넘어온 패스를 정상빈이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정상빈이 백힐로 재치있게 전달한 걸 제리치가 강한 슈팅으로 인천 골문 우측 상단을 갈랐다.

하지만 후반 10분 인천이 역습 과정서 페널티 박스 안에서 우측의 김준엽에게 공을 내줬고, 김준엽이 돌파 과정서 수원 수비수 박대원의 다리에 걸려 넘어지면서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그리고 이를 ‘주포’ 무고사가 성공시키며 1대1 동점을 만들었다. 자신의 K리그 100번째 경기 출전을 골로 자축했다.

수원은 후반 16분 강현묵과 제리치를 빼고 한석종과 니콜라오를 투입했고, 후반 25분에는 최성근 대신 전세진을 넣으며 전열을 재정비했다. 그러나 인천도 후반 21분 송시우가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때린 슛이 수비맞고 굴절돼 골문으로 빨려들어갈 뻔하는 등 만만찮은 경기력을 선보였다.

결국 인천은 후반 43분 페널티 박스 안 왼쪽에서 공을 잡은 무고사가 침착한 트래핑 후 때린 슛이 수원 골문 우측 상단을 가르며 2대1 역전에 성공했다.

결국 경기는 인천의 2대1로 승리로 막을 내렸다. A매치 및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휴식기 후 인천이 2연승을 달린 반면, 수원은 2연패 수렁에 빠졌다.

권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