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민철 의원, 경기북부 선관위 설치 추진
민주당 김민철 의원, 경기북부 선관위 설치 추진
  • 임태환 기자 ars4@kyeonggi.com
  • 입력   2021. 07. 25   오후 9 : 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철
김민철

더불어민주당 김민철 의원(의정부을)은 25일 “경기 북부지역 10개 시·군의 선거 업무를 따로 관리하는 ‘선거관리위원회’ 설치를 목표로 ‘선거관리위원회법’ 일부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 의원은 본보와의 통화에서 “현재 경기도 선거인은 1천100만명이고 관할 구·시·군위원회 수 역시 42개로 서울(25개)·경북(24개)·경남(22개)·전남(22개)의 2배에 달할 정도로 최대 규모”라며 “경기 북부지역 10개 지방자치단체만 하더라도 선거인 수가 330만여명으로 인천(290만여명)과 대구(240만여명) 등 광역자치단체보다도 많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시·도 선관위의 직원 수를 비교해도 선거인 수가 120만여명인 대전이나 광주의 직원 수는 33명 수준인 것과 달리 선거인 수가 9배가 넘는 경기도 선관위의 직원 수는 57명뿐”이라며 “이는 곧 경기도 선관위의 업무 과중이 극심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김 의원은 지난 23일 대표 발의한 이 개정안에 1개의 시·도에서 인구와 투표구, 교통 등을 고려해 2개 이상의 시·도 선관위를 둘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고 밝혔다.

현행법상 선관위는 중앙선관위와 특별·광역 시도선관위, 구·시·군 선관위와 읍·면·동 선관위 등 4등급으로 분류된다. 다만 예외적으로 구·시·군에는 기타 여건 등을 고려해 2개 이상의 선관위를 둘 수 있도록 한다.

김 의원은 “개정안이 꼭 통과돼 경기 북부 선관위가 별도로 설치되는 데 큰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경기도를 둘로 나누는 ‘분도’ 및 ‘경기북도’ 설치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 19일에는 경기북도 설치에 구심체 역할을 할 ‘경기북도 국회추진단’ 출범을 발표하기도 했다.

임태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