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서정, 한국 여자 최초로 체조 도마 결선 진출
여서정, 한국 여자 최초로 체조 도마 결선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선서 1, 2차 시기 평균 14.800점으로 5위 마크
체조 국가대표 여서정(19·수원시청). 도쿄=연합뉴스

‘경기의 딸’ 여서정(19·수원시청)이 한국 여자선수 최초로 올림픽 기계체조 도마 종목 결선에 진출했다.

여서정은 25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기계체조 단체전 예선 도마 종목에서 1, 2차 시기 평균 14.800점을 획득해 전체 5위로 8명이 겨루는 결선에 올랐다.

여서정은 원조 ‘도마 황제’로 이름을 날린 여홍철(50) 경희대 교수의 딸로 대를 이어 올림픽 결선 무대에 진출했다. 지난 2018년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도마서 금메달을 목에 건 만큼 이번 대회에서도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세계 1위 미국의 시몬 바일스가 15.183점을 받아 전체 1위로 도마 결선에 진출했다. 이어 예선 상위 4위 안에 포함된 미국 선수 3명 중 상위 2명만 결선에 진출하기에 여서정은 예선 성적 4번째로 결선에 오른다. 결선에 출전하는 같은 나라 선수 수는 2명으로 제한된다.

이로써 여서정은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도마 결선에 올라 은메달을 목에 건 아버지 여 교수의 뒤를 이어 가족의 일원으로 25년 만에 올림픽 결선 무대를 밟는다.

여서정은 1차 시기에서 난도 5.8점짜리 기술을 펼쳐 수행 점수 9.200점을 보태 15.000점이라는 높은 점수를 받았다.

2차 시기 난도 점수는 5.4점으로 낮았지만, 수행 점수에서 이번에도 9.200점을 챙겨 14.600점을 찍었다.

한편, 여서정이 출전하는 도마 여자 결선은 다음달 1일 오후 5시45분에 시작한다.

권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