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올림픽 태권도 ‘노골드’ 수모…女 +67㎏급 이다빈 은메달
한국, 올림픽 태권도 ‘노골드’ 수모…女 +67㎏급 이다빈 은메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디치에 7-10 석패…2000년 시드니 대회 정식 종목 채택 후 '최악'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67㎏급 결승서 이다빈이 밀리차 만디치와의 경기에서 7대10 패배를 당한 뒤 아쉬워 하고 있다. 이다빈의 패배로 한국은 올림픽 사상 첫 노골드를 기록하게 됐다. 연합뉴스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67㎏급 결승서 이다빈이 밀리차 만디치와의 경기에서 7대10 패배를 당한 뒤 아쉬워 하고 있다. 이다빈의 패배로 한국은 올림픽 사상 첫 노골드를 기록하게 됐다. 연합뉴스

이다빈(24ㆍ서울시청)이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여자 +67㎏급 결승서 아쉽게 패배하며 한국 대표팀은 태권도 노골드 수모를 안았다.
지난 2000년 시드니 올림픽서 태권도가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이래로 21년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가장 부진했던 대회는 금메달과 은메달을 각각 한 개씩만 수확한 2012년 런던 올림픽이었다.
이다빈은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여자 +67㎏급 결승서 밀리차 만디치(세르비아)에게 7대10으로 져 은메달을 수확했다.
이로써 한국 태권도는 이번 올림픽서 6개 체급에 출전해 은메달 1개와 동메달 2개를 획득에 그친 채 대회를 마쳤다.
이날 이다빈은 1라운드서부터 만디치의 기습적인 상단차기에 3점을 먼저 내줬다. 이어 공격에 들어가던 중 몸통 돌려차기를 맞고 2점을 더 빼앗겨 1라운드서만 0대5로 밀렸다.
2라운드부터는 공격적인 압박으로 1점 감점을 얻고 몸통 돌려차기로 2점을 따며 3대6까지 점수 차를 줄였다. 이어 3라운드 초반에는 주 특기인 몸통 주먹 공격을 앞세워 1점을 따고 몸통 발차기로 2점을 더해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만디치가 7대7 상황서 역습 위주의 전략으로 결국 3점을 추가하며 경기는 3점차 패배로 막을 내렸다.권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