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찰청 승격 30주년] 경찰 정원 배로 늘고, 112신고 44배 증가
[인천경찰청 승격 30주년] 경찰 정원 배로 늘고, 112신고 44배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찰청이 지난 1991년 8월1일 인천시청 소속 경찰국에서 독립해 단일청인 인천지방경찰청으로 승격한지 30주년을 맞는다. 인천경찰은 승격 30주년인 올해 자치경찰제를 도입하면서 또 한 번의 변화를 준비 중이다.

29일 인천경찰청에 따르면 1991년 3천107명이던 인천경찰 정원은 2021년 6천672명으로 배 이상 늘어났다. 이에 따라 경찰 1인당 담당 인구도 30년 전 632명에서 올해 440명으로 30%이상 감소했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112신고건수다. 1991년 2만7천212건에 그치던 112신고는 2020년 1년간 119만7천564건이 들어오면서 44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신고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 변화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과거 112신고는 범죄 신고에 국한해야 한다는 인식이 강했고, 경찰에 대한 막연한 거리감으로 큰 문제가 있을 때만 찾는 곳이라는 인식이 강했다. 반면 최근에는 경찰이 주민들에게 치안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인식이 강해지고 있고, 신고정신 역시 투철해지면서 이 같은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인천경찰의 조직이 커지는 동안 인천의 인구수도 30년 전(196만4천여명)과 비교해 50%가량 늘어(293만6천여명)나면서 범죄 발생 건수도 급증했다.

1991년 1년간 총 범죄 발생 건수는 5만5천916건이지만, 2020년에는 8만8천143건으로 57.6%가 늘었다.

특히 5대 강력범죄 중 강도를 제외한 모든 강력범죄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991년 연간 총 살인 건수는 17건에서 2020년 36건으로 늘고, 강간은 167건에서 1천375건, 절도 3천363건에서 8천994건, 폭력 7천731건에서 1만7천787건으로 늘었다. 5대 범죄 총 발생 건수는 1991년 1만1천여건에서 2020년 2만8천여건으로 배 이상 증가했다.

이처럼 30년간 다양한 변화를 겪어온 인천경찰은 올해 자치경찰제 도입에 따라 또 한 번의 변화를 맞고있다. 사회적 약자에 대한 범죄, 코로나19로 인한 재난 대응 등 시민 생활에 밀접한 분야에 대한 현장 대응력을 강화해나가겠다는 각오다.

송민헌 인천경찰청장은 “앞으로도 시민 안전을 든든하게 지키고, 시민 목소리에 귀기울이는 따뜻한 인천경찰로 거듭나겠다”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