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싱 여자 사브르 대표팀, 첫 동메달 획득
펜싱 여자 사브르 대표팀, 첫 동메달 획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탈리아에 10점차 뒤집기 성공…한국 펜싱, 출전 4개 종목 모두 메달 획득
한국 여자 펜싱 사브르 대표팀(김지연, 윤지수, 최수연, 서지연)이 31일 일본 마쿠하리메세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샤브르 단체 동메달 결정전 이탈리와 경기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 펜싱 사브르 대표팀(김지연, 윤지수, 최수연, 서지연)이 31일 일본 마쿠하리메세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샤브르 단체 동메달 결정전 이탈리와 경기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펜싱 여자 사브르 대표팀이 올림픽 단체전서 처음으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김지연(33), 윤지수(28·이상 서울특별시청), 최수연(31), 서지연(28·이상 안산시청)으로 구성된 한국 여자 사브르 대표팀은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단체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탈리아를 45-42로 꺾었다.

이로써 한국 펜싱은 올림픽 여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첫 메달을 수확했다. 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전은 2008년 베이징 대회 때 올림픽에 도입돼 2012년 런던 대회 땐 종목 로테이션으로 빠졌고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그리고 이번에 열렸다.

이날 초반부터 근소하게 밀리던 한국은 에이스 김지연이 5번째 경기에서 이탈리아의 후보였다가 미켈라 바티스톤에게 눌리며 15-25로 끌려다녔다. 하지만 윤지수가 승부사 DNA를 6번째 경기서 로셀라 그레고리오를 무서운 기세로 몰아붙이며 26-30으로 순식간에 점수차를 좁혔다. 

이어 서지연이 바티스톤과의 7번째 대결에서 특유의 간결한 공격을 연이어 적중시키며 33-32로 전세를 뒤집으며 한국은 35점에 선착했다. 윤지수가 8번째 경기에서 베키를 상대로 잘 버티며 2점 차 리드를 넘겼고, 맏언니이자 에이스 김지연이 앞선 경기들의 부진을 씻어내는 깔끔한 마무리로 새 역사를 완성했다.

한편, 여자 사브르의 동메달로 한국 펜싱은 이번 대회 단체전 출전권을 따낸 4개 종목에서 모두 입상하는 성과를 남겼다. 앞서 남자 사브르에서 금메달, 여자 에페에서 은메달, 남자 에페에서 동메달이 나온 바 있다. 남녀 플뢰레는 단체전 출전권을 따지 못했다.권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