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나지 않은 원폭피해자의 악몽] 경기도, 원폭피해자 추가 지원정책 마련 위한 실태조사 추진
[끝나지 않은 원폭피해자의 악몽] 경기도, 원폭피해자 추가 지원정책 마련 위한 실태조사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원폭피해자를 대상으로 추가적인 지원정책 마련하기 위해 실태조사에 나선다.

앞서 도는 전국 최초로 원폭피해자 2ㆍ3세대를 대상으로 한 지원사업을 본격 추진(경기일보 6월28일자 1면)한 바 있다.

2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달 14일 한국원폭피해자협회에 ‘경기도 원폭피해자 가구실태 및 욕구조사’ 추진을 위한 협조 공문을 보냈다.

경기복지재단의 정책연구과제로 추진되는 이번 조사가 먼저 한국원폭피해자협회를 통해 조사 대상자를 신청받고 선정된 대상자들과 대면조사를 벌이는 방식으로 진행되기 때문이다.

이날까지 10여명의 원폭피해자가 조사 대상자 신청을 했으며, 도는 신청기간을 연장해 달라는 협회 요청에 따라 이달 초까지 신청 접수를 이어갈 계획이다.

조사는 도내 거주하는 원폭피해자 1세대 및 후손(2ㆍ3세대)의 생활실태를 파악하고, 향후 이들에게 필요한 경제ㆍ의료 분야 지원정책 개발과 제도 개선 등을 위해 추진되는 것이다.

아울러 도는 이번 조사에서 원폭피해자 등과 직접 만나서 소통을 하는 만큼, 아직 한국원폭피해자협회 등에 등록이 돼 있지 않은 도내 원폭피해자 후손 발굴에도 나설 예정이다.

원폭피해자의 경우 입증하기가 어렵고 혜택도 많지 않기 때문에, 도는 아직도 스스로가 원폭피해 관련자라는 것을 밝히지 않은 제도권 밖의 후손이 다수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도는 이달 말까지 원폭피해자 후손들과 대면조사를 마무리한 뒤 오는 9~10월 조사 결과를 분석하고 나서 연말까지 관련 보고서 작성을 완료할 방침이다.

유병선 경기복지재단 연구위원은 “원폭피해자 2ㆍ3세대가 어떤 삶을 살아왔는지, 필요로 하는 것은 무엇인지 등 피해자들의 실태와 욕구를 파악하는 데 조사의 초점을 맞추겠다”며 “조사는 올해 말까지 진행되며 도출된 결과는 향후 도의 관련 정책 개발 등에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해 7월과 10월 두차례에 걸쳐 원폭피해자 1세대 및 후손 12명과 심층인터뷰를 진행, 해당 결과를 올해 3월 발표한 경기도 원폭피해자 지원계획에 반영한 바 있다.

경기ON팀 = 이호준ㆍ최현호ㆍ김승수ㆍ채태병ㆍ이광희ㆍ윤원규기자
※ '경기ON팀'은 어두운 곳을 밝혀(Turn on) 세상에 온기(溫氣)를 전합니다.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