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이천·광주·원주, 청와대에 GTX 유치 지원 요청
여주·이천·광주·원주, 청와대에 GTX 유치 지원 요청
  •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 입력   2021. 08. 03   오후 7 : 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유치에 한 목소리를 내는 여주ㆍ이천ㆍ광주시와 강원 원주시가 청와대에 지원을 요청했다.

이항진 여주시장, 엄태준 이천시장, 이춘구 광주부시장, 조종용 원주부시장은 3일 청와대에서 이신남 자치발전비서관과 면담을 하고 이 같은 뜻을 전달했다.

이들 지자체장과 부단체장은 “각종 중첩규제로 차별받고 있는 광주, 이천, 여주, 원주를 GTX 노선에 포함해 수도권 내 불균형, 불공정 해소와 국토 균형발전을 이뤄야 한다”며 “이를 위해 GTX-A 수서역 접속부 설치를 서둘러 달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수서역 접속부 설치 시기를 놓치게 된다면 광주, 이천, 여주, 원주만의 문제가 아닌 국가적 손실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면서 “범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기를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4개 지자체는 GTX-A 노선을 수서역에서 수서-광주선과 연결해 광주∼이천∼여주∼원주까지 유치하는 방안을 함께 추진하고 있다. GTX-A 노선 수서역 접속부 공사는 GTX-A 노선 수서역에서 수서∼광주선까지 300여m 구간을 잇는 것으로 GTX 유치에 필수적인 공사다.

한편 이들 지자체는 지난 6월 접속부 공사비 212억원을 공동 부담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지역종합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