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일산동구 풍동 일원 'THE SHARP 일산엘로이' 주거형 오피스텔분양
고양 일산동구 풍동 일원 'THE SHARP 일산엘로이' 주거형 오피스텔분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샵 일산엘로이 투시도.
더샵 일산엘로이 투시도.

와이에스디엔씨와 포스코건설이 고양시 일산동구 풍동 일대에 선보이는 ‘THE SHARP 일산엘로이’의 견본주택을 열고 본격적인 분양에 돌입했다.

THE SHARP 일산엘로이는 고양시 일산동구 풍동2지구 일대 3개 블록(C-1-1, C-1-2, C-2)에 지상 최고 42층, 전용면적 84 ~ 247㎡, 총 1천976실 규모의 주거형 오피스텔로 초고층 브랜드 대단지로 조성된다.

전용면적 84㎡ 이상의 주거형 오피스텔로 조성되는 것이 특징이다.

블록별 실 수는 ▲C-1-1블록 741실 ▲C-1-2블록 494실 ▲C-2블록 741실이다.

THE SHARP 일산엘로이는 포스코건설의 브랜드 명칭인 ‘더샵’과 단지가 조성되는 입지인 ‘일산’에 각각 ‘고급, 왕족, 최고’라는 뜻을 가진 ‘Luxury, Royal, Excellent’의 앞 글자를 딴 ‘엘로이(LROE)’를 결합한 합성어다.

“가장 명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누리는 프리미엄 단지”라는 의미를 상징한다.

청약일정은 오는 6일(금)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을 통해 청약접수를 받는다. 이후 11일(수) 당첨자를 발표하고,12일(목)부터 15일(일)까지 정당계약을 실시한다.

청약은 군별로 청약이 진행되며, 1인당 총 3개군의 청약이 가능하다. 청약신청금은 군별 300만원(전용면적 84㎡ 타입 기준) 이다.

주거형 오피스텔로 조성되는 만큼, 만 19세 이상이라면 청약통장이 필요 없이 누구나 청약할 수 있어 그동안 일산신도시 입성을 원하던 2030세대와 신혼부부의 많은 관심이 예상된다.

단지는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견본주택을 사전예약제로 운영한다. 동시에 방문이 어려운 고객들을 위한 사이버 견본주택도 운영한다. THE SHARP 일산엘로이 공식홈페이지를 통해서는 평면 및 인테리어, 분양일정 등의 상세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THE SHARP 일산엘로이가 조성되는 고양시 일산동구 풍동2지구는 일산동구 풍동 일원을 개발하는 도시개발사업이다. 아파트, 오피스텔, 공동주택 등을 합해 총 4천600여 가구 규모의 주거시설이 조성되며, 이 외에도 업무 및 판매시설과 다목적 문화공간이 함께 들어설 예정이다. 이를 통해 일대는 자족 여건을 갖춘 하나의 신도시로 개발돼 많은 관심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단지는 경의중앙선 백마역 역세권 단지로, 향후 이곳에 개통될 서해선(대곡~소사선, 2023년 준공 예정) 프리미엄이 기대된다.

서울 및 수도권, 그중에서도 ‘강남’으로의 접근성이 크게 향상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신강남권’으로써 입지적 위상을 한층 더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

또 단지는 주변에는 애니골 카페거리, 고양국제문화센터, 동국대병원, 킨텍스 등의 문화·의료시설과 이마트, 롯데백화점, 웨스턴돔 등 쇼핑시설이 인접해 있으며, 단지 내에는 대규모 상업시설이 함께 구성돼 더욱 편리한 주거생활이 예상된다.

THE SHARP 일산엘로이는 ‘세상에 없던 럭셔리’라는 콘셉트에 맞춰 다양한 명품 무상옵션을 대거 제공한다. 먼저 독일 명품 외산 주방가구인 노빌리아가 기본으로 적용되며, 여기에 세라믹 주방상판 및 벽타일, 고급 사양의 하츠 브랜드 주방후드를 제공한다.

견본주택은 고양시 일산서구 대화동에 위치한다.

고양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