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女배구, 9년만에 4강 스파이크…45년 만의 메달 재도전
한국 女배구, 9년만에 4강 스파이크…45년 만의 메달 재도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4위 터키에 3-2 신승…김연경 28점 맹활약
4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서 터키를 3-2로 누른 뒤 김연경이 호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한국 여자배구가 9년 만에 올림픽 4강에 진출, 45년 만의 메달 획득을 눈앞에 두게 됐다.

‘이방인’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세계 13위 한국은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8강전에서 김연경(상하이ㆍ28점), 박정아(도로공사ㆍ16점) 쌍포의 활약으로 세계 4위인 ‘난적’ 터키를 풀세트 접전 끝 3대2(17-25 25-17 28-26 18-25 15-13)로 꺾고 4강에 올랐다.

이로써 2012년 런던 대회 이후 9년 만의 준결승에 진출한 한국은 1976년 몬트리올 대회 이후 45년 만의 메달에 재도전하게 됐다.

이날 한국은 1세트서 터키의 높이에 무너지며 17-25로 내줘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전열을 재정비한 한국은 2세트 김연경(5점), 박정아, 김희진(IBK기업은행)이 나란히 4득점을 올리고, 블로킹 수에서도 5-0으로 우위를 점하면서 25-17로 따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분위기를 전환시킨 한국은 3세트 센터 양효진(현대건설)의 속공이 살아나면서 제라 귀네스(198㎝)의 공격이 살아난 터키와 듀스 접전을 펼친 끝에 상대 범실과 박정아의 재치있는 쳐내기로 28-26으로 승리하며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한국은 4세트 상대의 타점 높은 강타에 18-25로 무너져 승부를 마지막 세트로 몰고 갔다. 마지막 5세트 후반 한국은 9-10으로 뒤진 상황서 김연경이 진가를 발휘했다. 왼쪽 강타와 연속 다이렉트킬 성공으로 단숨에 12-10으로 앞서갔다. 이후 터키의 반격에 14-13으로 쫓긴 한국은 마지막 김연경의 공격이 성공돼 경기를 마무리했다.

황선학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