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주 전 경기연구원장, '부동산 편법 증여 의혹'…이재명 캠프 본부장 사퇴
이한주 전 경기연구원장, '부동산 편법 증여 의혹'…이재명 캠프 본부장 사퇴
  • 채태병 기자 ctb@kyeonggi.com
  • 입력   2021. 09. 23 오후 9: 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정책 브레인’으로 알려진 이한주 전 경기연구원장이 부동산 편법 증여 의혹에 휩싸이면서 23일 이재명 대선후보 캠프 정책본부장직을 사퇴했다.

지난 3월 경기도보에 고시된 공직자 재산등록(변경) 신고사항을 보면 이 전 원장의 재산 신고액은 총 58억9천533만원이다. 이 중 부동산으로 50억5천529원(건물 42억1천6만원ㆍ토지 8억4천923만원) 상당을 본인과 가족 명의로 신고했다.

건물은 성남시 분당구와 서울 강남구(재건축 중) 소재 아파트 2채를 포함한 총 4건을, 토지는 본인 명의 6필지를 포함한 총 9필지를 각각 보유하고 있다.

이 외에도 이 전 원장은 성남시 분당구 상가(2개 호실)에 지난 2017년 2월 리앤파트너즈라는 부동산 임대ㆍ컨설팅업 목적의 법인을 설립하면서 상가 소유권을 자신에게서 법인으로 넘겼다. 이 법인은 이 원장과 두 아들이 공동으로 비상장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가족 회사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증여세 등을 줄이기 위해 페이퍼 컴퍼니를 세워 편법 증여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와 관련 이 전 원장은 이날 SNS에 “물의를 일으켜 송구하다. 캠프 내 정책본부장 직함을 사임하겠다”며 “공직자가 되기 전의 일이고, 투기와 전혀 관계없는 일로, 일방적인 주장에 불과한 내용이다. 이재명 후보의 대장동 공적이 오히려 의혹으로 둔갑돼 공격받는 상황 속에서 정략적인 모략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을 막기 위해 사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채태병기자

 


관련기사
경찰, 이한주 전 경기연구원장 ‘부동산 편법 증여’ 의혹 수사 착수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정책브레인’으로 알려진 이한주 전 경기연구원장이 받는 부동산 편법 증여 의혹(경기일보 24일자 3면)에 대해 경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로 고발당한 이한주 전 원장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28일 밝혔다.앞서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을 접수했고, 국수본은 이 사건을 경기남부청에 배당했다. 권민식 사준모 대표는 이날 오전 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경기남부청에 출석했다. 지난 3월 경기도보에 고시된 공직자 재산등록(변경) 신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