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대장동·낙하산 인사' 등 의혹에…경기도 및 공공기관, 국정감사 '초긴장'
'성남 대장동·낙하산 인사' 등 의혹에…경기도 및 공공기관, 국정감사 '초긴장'
  • 채태병 기자 ctb@kyeonggi.com
  • 입력   2021. 09. 27 오후 9: 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국정감사가 2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성남 대장동 개발 및 낙하산 인사 등 의혹이 연이어 불거짐에 따라 경기도와 산하 공공기관들이 ‘초긴장’ 상태에 돌입했다.

특히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여권의 유력 대권주자로 떠오른 만큼, 야당인 국민의힘뿐만 아니라 계파가 다른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들의 국정감사 자료요구도 쇄도하고 있다.

27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다음달 18일과 20일 각각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를 받는다. 이와 관련 국회 행안위 요구자료는 소통협력과에서, 국토위 요구자료는 지역정책과에서 처리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여야 할 것 없이 유력 대권주자인 이 지사를 견제하고자 국정감사 총공세를 준비하는 모양새다. 지난해 국정감사 관련 전체 요구자료가 약 3천건이었는데, 올해의 경우 국정감사를 한 달가량 남긴 9월 중순 기준으로만 자료요구 건수가 2천800여건에 달하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기 때문이다. 도는 통상 국정감사 당일까지 요청이 계속되는 것을 감안하면, 올해 최종 자료요구 건수는 지난해 수치를 크게 상회할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도 산하 공공기관 역시 쏟아지는 자료 요청에 긴장 상태를 유지하면서도 부지런히 자료 준비에 매진 중이다. 도 산하 A기관 관계자는 “이달에만 기관으로 30여건의 자료 요청이 들어왔다. 요구자료가 10건 내외인 예년과 비교 시 확실히 많은 수치”라며 “여야 비율로 보면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7대 3 정도”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B의원실 관계자는 “이 지사를 중심으로 계속해서 제기되고 있는 성남 대장동 개발, 낙하산 인사, 지역화폐 및 기본소득 홍보 예산 등에 대한 자료를 요청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도 관계자는 “올해의 경우 국정감사 관련 자료 요청이 과거보다 확실히 많이 들어오고 있다”며 “다음달 초까지 요구자료 제출을 모두 마무리하도록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채태병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