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高에 ‘역사관’ 개관
가평高에 ‘역사관’ 개관
  • 고창수기자 cskho@ekgib.com
  • 입력   2008. 02. 19   오전 : 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세기의 전통을 계승하며 세계일류의 글로벌 인재육성을 목표로 지방 명문고로 부상하고 있는 가평고등학교에 한미간의 우정을 상징하고 기념하는 역사관이 개관됐다.
가평고등학교는 우리민족의 최대 비극인 6·25 한국전쟁당시 피난 학생들을 모아 천막교실에서 중학과정을 교육하던 중 가평지역에 주둔하게 된 미 제40보병 사단장 크릴랜드 장군과 장병들이 성금을 모아 자재와 장비를 제공하고 가평 군민들의 노력 봉사로 군내 최초의 중학원을 설립하게 됐다.
가평고등학교 이전의 교명이던 ‘가이사’ 라는 학교명은 6·25전쟁에 참전했던 미 제40보병사단 첫 전사자인 케네스 카이저(Kenneth Kaiser Jr)하사의 명복을 기리기 위해 명명됐다.
지난 14일 개관식을 가진 역사관에는 한국전쟁 당시 미 제40보병사단 장병들이 사용했던 성조기와 미국을 상징하는 독수리상, 학교 건립 역사를 생생히 보여주는 400여장의 흑백사진과 전쟁속에서 미군들이 3개월여 동안 노력을 아끼지 않고 건립한 10개 교실과 화장실, 수위실 등 당시 학교건물을 그대로 복원·축소한 모형이 역사관 입구에 전시됐다.
역사관 건립은 지난해 3월 제18대 교장으로 부임한 한영만 교장이 학교 설립 배경의 역사성 유지 필요성과 미 제40보병사단과 가평고등학교와의 인연을 알게 된 밝은사회국제클럽 한국본부 관계자 및 재향군인회 정숭열 자문위원장의 가이사기념관 건립요청을 제2교육청과 도 교육청에서 예산을 지원해 지난해 12월 공사를 시작해 50여일만에 개관하게 됐다.
한편 이날 역사관 개관식에는 이진용 군수를 비롯, 정진구 군의장 및 도·군의원, 스캇 존슨(준장) 미 제40사단 부사단장과 위틀 사단 주임원사, 미8군 참모 우마나 월리엄스 대령, 재향군인회, 밝은사회국제클럽, 정·관계 주요 인사, 학부모 등이 참석했다.
/가평=고창수기자 cskho@kgib.co.kr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