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기업 “애로사항 1위 자금조달”
북부기업 “애로사항 1위 자금조달”
  • 김창학기자 chkim@ekgib.com
  • 입력   2009. 07. 09   오전 : 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북부지역 기업인 10명 중 3명이 경영활동의 애로사항으로 ‘자금조달’을 꼽았으며 ‘수정법 개정 또는 폐지’를 요구했다.
경기도 2청은 지난 5·6월 두달 동안 경기북부지역 기업 활동에 장애가 되는 불합리한 규제사항을 기업별로 구체적으로 파악하고 규제를 해소시켜 기업 활동에 도움을 주기 위해 1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기업 활동에 걸림돌이 되는 애로사항에 대해 24개 기업이 ‘자금조달’(35.5%)을 꼽았으며 이어 ‘주변인프라’(13개 기업), ‘입지문제’(12개 기업), ‘인력수급’(10개 기업), ‘판로개척’(5개 기업), 기타(4개 기업)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경기도가 시급히 해야 할 일로는 ‘수도권정비계획법 등 각종 법령과 고시, 지침의 개정 또는 폐지’(24개 기업)가 가장 많고 ‘기업 자금지원 기준 완화로 지원확대’(16개 기업). ‘기업환경 개선자금 확충으로 인프라 지원확대’(13개 기업), ‘사업단지 또는 준산업단지 조성 확대’(11개 기업), 기타(3개 기업) 등을 요구했다.
특히 애로사항 해결을 위해 각 기관들의 시책을 이용한 경험이 있는가에 대해서는 ‘지원시책은 알고 있어도 조건이 안돼 이용하지 않음’(27개 기업), ‘경기도를 비롯한 각종 기관의 지원시책을 적극활용’(24개 기업), ‘지원시책을 알지 못하여 이용한 적이 없음’(9개 기업), ‘지원시책에 관심없음’(1개 기업) 등으로 조사됐다.
기업고용환경과 관련, 업체의 절반 이상인 36개(54,5%) 기업이 외국인을 고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정부=김창학기자 chkim@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