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찰 로비의혹 금호건설 임원 참고인 조사
입찰 로비의혹 금호건설 임원 참고인 조사
  • 김창학기자 chkim@ekgib.com
  • 입력   2009. 09. 11   오전 00 : 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 교하신도시 복합커뮤니티센터 입찰 로비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기지방경찰청 제2청은 10일 금호건설 건축담당 임원 A씨를 불러 조사 중이다.
경찰은 평가위원 등에 대한 회사차원의 로비시도가 있었는지를 알아보기 위해 참고인 자격으로 A씨를 소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그동안의 수사를 통해 회사차원의 로비 시도를 입증할 만한 증거를 어느 정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커뮤니티센터 설계적격심의 평가위원으로 참여한 서울 Y대 이모 교수가 금호건설 직원 J과장으로부터 받았다고 폭로한 10만원권 상품권 100장외에 금호건설이 회사 비용으로 백화점 상품권 등을 대량 구매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금호건설 측은 직원들에게 나눠 주기 위해 백화점 상품권을 구매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조만간 임원 1∼2명을 추가로 소환해 조사한 뒤 이르면 이달 말 검찰의 지휘를 받아 입건 대상자 등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의정부=김창학기자 chkim@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