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여성후보 극심한 ‘인물난’
여야 여성후보 극심한 ‘인물난’
  • 김재민 기자 jmkim@ekgib.com
  • 입력   2010. 03. 31   오후 10 : 35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민, 도내 단체장 신청자 1곳도 없어… 막판 구색맞추기 가능성도
여야가 기초단체장 등에 대한 여성후보 전략공천을 위해 진땀을 흘리고 있다.

한나라당은 31일 공천심사위원회와 시·도당 위원장 회의를 잇따라 열어 각 시·도당에 배정된 기초단체장 여성후보 전략공천 숫자를 맞추는 데 최선을 다하기로 했으며, 민주당도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의원 지역구별로 최소 1개 이상 선거구를 여성 의무공천 선거구로 지정키로 하는 등 여성공천 방안을 의결했다.

한나라당 공심위(위원장 정병국)는 경기도에 2곳 이상, 인천광역시에 1곳 이상의 기초단체장을 여성후보로 내기로 하고, 경기도당(위원장 원유철)·인천시당 공심위(위원장 이경재)에 전략공천 지역을 정해 보고토록 한 바 있다.

배은희 공심위 대변인은 “조만간 결정될 것이며 (다음 회의가 열리는) 오는 2일 일부 결정될 것 같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갖고 여성참여를 실질적으로 보장하기 위한 여성공천방안을 의결했다.

최고위는 국회의원 지역구별로 최소 1개 이상의 선거구를 여성의무공천 선거구로 지정하고, 광역의원 선거구에서 여성출마자가 있을 경우 가급적 우선 공천토록 했다.

또한 기초의원선거에 대해서도 여성의무공천 선거구로 지정된 지역의 여성후보자는 2인 선거구의 경우 단수공천 혹은 ‘가’번을 배정하고, 3인 선거구의 경우 ‘가’번을 배정하도록 권고했다.

민주당은 그러나 경기도 기초단체장 후보 공천신청자 중 여성은 한 명도 없는 등 극심한 여성후보난에 시달려 이같은 방안이 실현될 수 있을 지는 미지수이며, 이에 따라 여야 모두 막판 구색맞추기에 나설 가능성도 전혀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강해인·김재민기자 jmkim@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