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맹순 “야권 단일화 논의 상식이하” 불만
신맹순 “야권 단일화 논의 상식이하” 불만
  • 이민우 기자 lmw@ekgib.com
  • 입력   2010. 04. 01   오후 9 : 22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전현장·인천
인천 야4당의 6·2 지방선거 후보 단일화 논의가 삐걱거리고 있다. 신맹순 민주당 남동구청장 예비후보는 1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야권 단일화 논의에 대해 강한 불만을 터트렸다.

신 예비후보는 “후보들도 모르는 상태에서 갑자기 일부 야권 후보가 ‘남동구청장의 단일화 후보로 결정됐다’는 보도자료를 내는 등 상식 이하의 단일화수순이 이뤄지고 있다”며 “납득할만한 원칙을 갖고 후보 단일화 절차를 밟아 나가라”고 주장했다.

신 예비후보는 이어 “여론조사 등 구민들과 한마디 협의도 없이 밀실에서 나눠먹기식으로 치러지는 단일화 후보 논의는 선거에서 승리는 커녕 참패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이민우기자 lmw@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