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아파트 경매가 ‘연중 최저’
수도권 아파트 경매가 ‘연중 최저’
  • 이형복 기자 bok@ekgib.com
  • 입력   2010. 06. 01   오후 10 : 03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찰가율 평균 79% 기록
경기도의 법원경매 아파트의 낙찰가율이 80% 밑으로 떨어지며 연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1일 경매정보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수도권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은 평균 78.51%로 전달(80.81%)에 비해 2.3%p 하락했다.

수도권 아파트 낙찰가율이 80% 이하로 떨어진 것은 올 들어 처음으로, 지난 2008년 9월 글로벌 경제위기 이후 급락했던 집값이 회복되기 전인 지난해 3~4월과 비슷한 수준이다.

이런 가운데 경기도는 77.3%로 4월(78.83%) 대비 1.53%포인트 하락했으며, 낙찰률(경매건수 대비 낙찰건수)도 동반 추락했다.

지난달 경기도 낙찰률은 29.5%로 30% 밑으로 하락하는 등 수도권 아파트 전체 낙찰률은 전달에 비해 2.64%포인트 떨어진 31.39%로 이는 경매로 나온 아파트 중 31%만 낙찰됐다는 의미다.

지지옥션 강은 팀장은 “아파트값이 하락하면서 경매시장에 처음 나온 물건의 감정가가 주변 시세보다 높은 곳이 적지 않다”며 “2~3회 유찰될 때까지 관망하는 투자자가 늘어 낙찰률이 떨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형복기자 bok@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