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 0.4% 뚝… 수도권 20주 연속 하락세
동두천 0.4% 뚝… 수도권 20주 연속 하락세
  • 이형복 기자 bok@ekgib.com
  • 입력   2010. 07. 25   오후 7 : 41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매시황
지난 22일 발표예정이었던 부동산 대책이 무기한 연기됐지만 아파트 거래시장에서는 별다른 실망 움직임은 없었다.

정책 혼선에 대한 지적은 나왔지만 효과에 대한 회의론이 많았던 탓인지 실망 매물이 늘거나 가격이 추가 급락하는 사태는 없었다. 그러나 수요 부재와 거래 부진으로 매물이 쌓이면서 약세가 이어졌다.

25일 부동산114(www.r114.co.kr)에 따르면 지난주 아파트 매매시장은 ▽신도시(-0.13%) ▽수도권(-0.10%) 모두 하락했다. 신도시와 수도권은 각각 22주, 20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신도시에서는 인근 입주물량으로 인해 지속적으로 약세를 기록하고 있는 일산이 ▽0.35% 하락했으며 ▽평촌(-0.14%) ▽중동(-0.10%) ▽분당(-0.07%)이 그 뒤를 이었다. 평촌은 호계동 목련우성5단지 75㎡, 79㎡가 1천만원씩 내렸다. 샘마을 아파트들은 중대형이 1천500만원~3천만원가량씩 내렸다.

수도권은 ▽동두천(-0.4%) ▽의왕(-0.37%) ▽과천(-0.28%) ▽광명(-0.25%) ▽남양주(-0.19%) ▽의정부(-0.19%) ▽용인(-0.18%) 순으로 내리며 서울이나 신도시에 비해 하락폭이 컸다. 의왕시는 내손동 우미린아파트가 매물이 쌓이면서 하락했다. 3천500만원 하락한 168㎡은 최근 3개월간 소진되지 않는 매물도 있다.   이형복기자 bok@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