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이사철 앞두고 한달 만에 상승 반전
가을 이사철 앞두고 한달 만에 상승 반전
  • 이형복 기자 bok@ekgib.com
  • 입력   2010. 08. 15   오후 7 : 35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시황>
지난 7월 중순 이후 3주 연속 하락변동률을 기록했던 수도권 전세가가 한 달여 만에 상승 반전(0.01%)됐다. 전세물건이 부족한 지역을 중심으로 가을이사철을 앞두고 세입자들이 미리 유입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15일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지난주 신도시 전세는 상승(0.01%)한 반면, 경기도는 3주간의 하락을 멈추고 보합(0.00%)을 기록했고 인천은 꾸준히 상승세를 이어갔다.

경기·인천지역의 경우 ▲성남시(0.18%), ▲인천 연수구(0.15%), ▲이천시(0.13%), ▲화성시(0.11%), ▲분당신도시(0.09%), ▲광명시(0.07%) 등이 올랐으며 ▽용인시(-0.14%), ▽김포한강신도시(-0.12%), ▽일산신도시(-0.09%) 등은 하락했다.

성남은 전반적으로 전세물건이 부족한 상황이다. 특히 지하철 이용이 용이한 신흥주공이 상승을 주도했다. 2천가구가 넘는 대단지임에도 물건은 거의 없는 반면 이사철을 앞두고 집을 구하려는 수요까지 더해져 가격이 올랐음에도 계약이 잘 이뤄지고 있다.

인천은 연수구 동춘동 일대가 상승했다. 인천지하철 1호선을 이용할 수 있고 학군도 잘 갖춰져 있어 문의가 많다. 동춘동 대동 92㎡가 1천만원 상승한 1억1천만~1억2천만원, 무지개마을 79㎡가 500만원 상승한 1억~1억2천만원선이다.  이형복기자 bok@ekgib.com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