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주폭탄’ 산본, 부동산시장 출렁
‘입주폭탄’ 산본, 부동산시장 출렁
  • 이형복 기자 bok@ekgib.com
  • 입력   2010. 08. 31   오후 8 : 22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까지 3천800여가구 입주… 매매·전세 동반 하락
최근 신규단지 입주가 뜸했던 수도권 1기 신도시인 산본신도시에 입주폭탄이 투하, 매매가와 전세가가 동반 하락하고 있다.

31일 산본지역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군포시 산본동 주공1·2단지를 재건축한 래미안 하이어스 2천644가구가 다음달 입주를 시작하는 등 지난 5월부터 다음달까지 산본신도시에 총 3천800여 가구의 입주가 집중된다. 이는 지난 2000년 이후 가장 많은 물량이다.

입주물량이 3천가구를 넘어선 것은 지난 2003년이 마지막이다. 지난해의 경우 군포시 전체 입주 물량은 아파트 262가구와 오피스텔을 포함해 총 308가구에 그쳤다. 다음달 입주 규모도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일대에서 용인에 이어 두번째로 많은 수준이다.

이처럼 대규모 입주가 몰리면서 부동산시장도 출렁이고 있다.

산본동 A공인중개사 대표는 “래미안 하이어스의 단지 규모가 워낙 큰데다 최근 몇 년간 산본신도시 일대에 입주물량이 전무했던 만큼 올들어 대규모 입주로 매매가나 전세가 모두 내림세를 타고 있다”고 말했다.

산본신도시의 올해 아파트 매매가 하락률은 3.87%로, 1기 신도시 평균 하락률 2.53%를 웃돈다. 산본동 장미삼성 162㎡(이하 공급면적) 호가는 연초 6억~7억3천만원에서 현재 5억~6억3천만원으로 1억원 가량 급락했다. 같은 지역 동백우성 165㎡ 역시 평균 매매가격이 같은 기간 6억2천500만원에서 5억5천만원으로 7천500만원 떨어졌다.

상황은 전세도 마찬가지다. 가을 이사철을 앞두고 수도권 일대 전세시장이 반등 기미를 보이고 있지만 산본은 오히려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2억원 아래 매물이 없던 산본동 2차 편한세상 109㎡ 전세의 경우 1억9천만원까지 내려갔다.

부동산정보업체 관계자는 “전반적인 시장상황에 수급물량을 감안했을 때 적어도 연말까지는 산본 일대 매매가와 전세가격이 약세를 보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형복기자 bok@ekgib.com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