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주택재개발사업 허송세월만…
수원 주택재개발사업 허송세월만…
  • 박수철 기자 scp@ekgib.com
  • 입력   2010. 09. 28   오후 8 : 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6년부터 추진 사업 20곳중 단 한곳도 시행인가 못받아

팔달구 교동구역 등은 고소·고발 법적공방에 내홍 시달려
수원시가 지난 2006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주택재개발사업구역 중 단 한곳도 사업시행인가를 받지 못하는 등 사업이 지지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특히 일부 사업지구는 조합설립 인가도 받지 못하고 있는가 하면 조합설립 후 조합에 반하는 비상대책위원회가 설치돼 고소·고발 등 법적공방까지 벌이며 허송세월하고 있다.

28일 시에 따르면 시는 토지 등 소유자의 4분의3(75%) 이상 및 토지면적의 2분의1 이상 동의를 얻으면 재개발사업 추진이 가능하다는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제 16조에 의거, 지난 2006년 9월 ‘2010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을 확정·고시하고 지역 내 20곳을 재개발 사업 예정지구로 설정,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들 20곳 예정지구는 모두 176만2천848㎡ 규모로 정비계획 수립 이후 정비사업추진위 승인, 주택재개발정비구역 지정·고시, 조합설립인가, 사업시행 인가, 관리처분계획 인가, 이주 및 철거 등의 절차가 이뤄지면 착공에 들어가게 된다.

그러나 전체 20개 지구 가운데 단 한곳도 사업시행인가를 받지 못한 상태로 4년여 가까이 사업추진이 답보상태에 머물러 있다.

그나마 권선구 세류동 113-5구역(4만1천440㎡)과 팔달구 화서동 115-1구역(1만1천473㎡)이 조만간 사업시행인가를 신청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더욱이 권선구 서둔동 113-1구역(4만5천281㎡)과 팔달구 매산로3가 115-4구역(9만4천896㎡)은 심각한 내부갈등으로 조합설립인가조차 받지 못해 사실상 사업추진이 정지된 상태다.

이와 함께 조합설립인가 후 시공사선정을 마친 12개 구역 가운데 팔달구 교동 115-6구역(13만9천175㎡)은 조합장 선거 후유증으로 조합총회가처분신청, 총회결의무효확인소송 등 3~4차례의 고소·고발이 진행되며 심각한 내홍을 겪고 있다.

이처럼 수원지역 주택재개발사업지구 전체가 재개발사업의 가장 큰 난관인 관리처분계획인가(토지주 및 세입자 보상 등)의 사전 단계인 사업시행인가조차 받지 못한 채 표류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상당수 구역에서 내부갈등으로 사업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하지만 인천 등 타 지자체에 비해선 좋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수철기자 scp@ekgib.com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