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노트북 시리즈5 울트라’ 출시
‘삼성 노트북 시리즈5 울트라’ 출시
  • 구예리 기자 yell@kyeonggi.com
  • 입력   2011. 12. 12   오후 5 : 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는 넉넉한 저장공간과 빠른 속도를 갖춘 고성능 울트라북 ‘삼성 노트북 시리즈5 울트라’를 국내에 우선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삼성 노트북 시리즈5 울트라의 가장 큰 특징은 대용량 저장 장치를 선호하는 소비자의 요구를 반영해 최대 128GB SSD 모델 외에도 대용량 HDD와 최대 8GB의 메모리 내장해 넉넉한 저장 공간을 확보한 것이다.

빠른 처리 속도를 제공하기 위해 미국 Diskeeper사의 신기술 ‘ExpressCache’를 울트라북 제품 최초로 적용했다. ExpressCache는 최대 절전 모드에서 7초 이내에 원래 화면으로 돌아오는 기능이다. 또 부팅 속도, 애플리케이션 구동 속도, 인터넷 로딩 속도를 2배 향상시키며, 삼성 패스트 스타트(Fast Start) 기술과 결합해 절전 모드에서 2초 만에 원래 화면으로 돌아온다.

시리즈5 울트라는 13형과 14형 제품으로 출시된다. 14형은 두께 20.9㎜, 무게 1.8㎏로 알루미늄 외관과 스타일을 강조한 콤팩트 디자인과 최대 1TB HDD를 내장했다. 여기에 울트라북 최초로 ODD와 AMD의 고성능 Hybrid 그래픽 HD7550M을 갖춰, 다양한 미디어 콘텐츠를 최고의 화질로 감상할 수 있다.

13형 제품은 두께 14.9㎜, 무게 1.4㎏으로 이동성에 초점을 맞췄다. 500GB의 저장 공간으로 별도 외장 디스크를 휴대할 필요가 없다.

삼성 노트북 시리즈5 울트라는 이달 말 국내 판매를 시작하며 출고가는 13형 기준 129만~149만원, 14형 기준 134만~154만원 선이다.

구예리기자 yell@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