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총선 공천기준 발표, 경기도내 예비후보 불만 표출
한나라 총선 공천기준 발표, 경기도내 예비후보 불만 표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실정·주민 배려없는 기준” 불만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회가 4·11 총선의 공천 기본원칙을 세운 가운데 경기도내 일부 예비후보들이 공천 기본원칙에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한나라당 비대위는 지난 9일 19대 총선 공천 기본원칙으로 전체 지역구 후보자의 80%를 오픈프라이머리 방식의 당내 경선으로, 20%를 전략 공천으로 결정키로 했다.

이에 따라 도내에서는 한나라당 텃밭으로 불리는 분당 지역이 전략공천 지역이 될 가능성이 높아 분당지역에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예비주자들이 불만을 터트리고 있다.

분당지역에서 출마를 고심하고 있는 한 예비후보는 “당의 방침은 존중하지만 한나라당 강세지역이라는 이유로 지역 실정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을 전략공천하는 것은 지역주민에 대한 배려가 전혀없는 것 아니냐”며 “당을 위해 열심히 일했고 지역 실정을 잘 아는 사람에게 지역주민들에게 봉사할 기회를 줄 필요가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와 함께 전략공천 지역이 아닌 오픈프라이머리 방식의 당내 경선을 치러야하는 도내 일부 예비후보자들도 공천 기본원칙에 반발하고 있다.

수원지역 예비후보로 등록한 A후보는 “오픈프라이머리는 당원·대의원이 아닌 일반 유권자인 국민이 당내 경선에 참여해 후보자를 선발토록 하는 제도인데, 인지도가 높은 현역 의원에게 유리한 만큼 정치 신인의 진출을 막아 기득권을 지키는 장치가 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또 다른 수원지역 예비후보 B씨는 “정당정치는 정치적 신념과 철학을 공유할 수 있는 사람들의 모임인데 국회 입성을 목적으로 당에 들어온 사람에게 다른 후보보다 대중적 인지도나 지지율이 높다고 공천을 주는 것은 정당의 존립근거를 훼손하는 것”이라며 “국민에게 공천권을 돌려주는 당의 원칙에는 따르지만 반 평생 당을 지켜오고 헌신한 당원과 일반 국민을 똑같이 대우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B예비후보는 “중앙당이 총선을 앞두고 오픈프라이머리를 골자로 한 ‘시스템 공천’을 총선 승리를 위한 핵심전략으로 내세우고 있는데 오픈프라이머리는 시행착오를 거쳐 점차 확대시켜야 할 것”이라며 “당장 당의 입지가 불안하고 국민 여론이 좋지 않다는 이유로 제대로 준비하지 않고 오픈프라이머리를 시행한다면 기성 정당에 대한 불신이 확인된 상황에서 오히려 남아 있는 당원들 마저 잃어버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윤승재기자 ysj@kyeonggi.com



정개특위, 선거구 획정 논의 또 연기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의 석패율 도입 및 선거구 획정 등 주요 선거법 개정안에 대한 논의가 미뤄졌다.

정치개혁특위는 10일 공직선거관계법심사소위를 열고 4월 국회의원 총선거와 관련된 선거법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는 여야 의원 7명이 교체된 이후 열리는 첫 번째 회의라는 점에서 상견례와 함께 정당 간 치열한 신경전이 벌였다.

하지만 관심을 모은 선거구 획정과 석패율제 등의 굵직한 이슈들은 다른 현안들에 밀려 다음번 소위에서 다루기로 했다.

소위에 참여한 민주통합당 백원우 의원은 “통합명부, 선상투표, 기계장치 이용한 투표용지 출력, 인터넷상 선거운동 허용, 인터넷 실명제 등 앞서 논의한 사항에서 여야 간 입장차가 커 오는 17일께 다시 소위를 열어 이야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경기도내 지역구 분구 대상을 겨냥한 총선 출마예상자들은 선거사무실 개소는 물론, 선거운동에도 어려움이 예상되며 공직자 사퇴시한(13일)을 넘김에 따라 고위 공직자들의 출마도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정개특위는 지난 3월 출범한 이후 내년 4월 총선에서 도입되는 재외국민 선거 관련법 등을 집중적으로 정비했으나 민감한 현안은 처리하지 못해 정치권 안팎의 비판을 받아왔다.

한편, 정치개혁특위는 11일 정치자금법심사소위를 열어 금권선거 규제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창학기자 chkim@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