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4.11 총선 따라잡기]김진표 원내대표
[경기일보-4.11 총선 따라잡기]김진표 원내대표
  • 권혁준 기자 khj@kyeonggi.com
  • 입력   2012. 01. 10   오후 10 : 29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돈 봉투 법적·정치적 책임 물어야”

아주대서 토크콘서트 출판기념회

민주통합당 김진표 원내대표(수원 영통)가 10일 오후 아주대 평생관에서 ‘김진표, 뚜벅걸음이 세상을 바꾼다’ 출판기념회를 열었다.

이날 출판기념회는 다른 출판 기념회와 달리 지역언론 정치부장과 함께하는 토크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됐다.

김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최근 불거진 정치권의 돈 살포 문제에 대해 “우리나라 각 정당의 정치자금과 당 대표 선출을 위해 멀리서 찾아와야 하는 정치 현실에 비춰볼 때 돈 문제가 발생할 수 있도 있다. 그렇지만 부당하게 돈을 살포했다면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사실이라면 법적, 정치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국민참여 경선으로 바꾸는 것 밖에 대안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전면 오픈프라이머리를 제도화해야 하고 이같은 방안이 국회에서 통과되면 돈 봉투 선거는 없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철수 원장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안 교수가 참신함을 보여줬고 인간적인 매력이 있다 해서 대통령 자격을 부여할 수 없다”며 “안 원장은 대선 레이스에 뛰어 들어 와 여야 후보들과 치열한 경쟁을 벌여야 하고 검증을 받아야 하며 국민의 선택을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출판기념회에는 안민석, 이찬열 등 다수의 국회의원과 염태영 수원시장, 김학규 용인시장, 김선기 평택시장, 박상욱 오산시장 등 2천여명이 참석했다.

권혁준기자 khj@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