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만동프로의 호쾌한골프] 7.어프로치샷(Approach-shot)의 기본
[전만동프로의 호쾌한골프] 7.어프로치샷(Approach-shot)의 기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주변에서 볼을 홀에 붙이는 숏게임이 능하다면 스코어를 크게 잃을 염려가 없다. 숏게임은 그린주변에서 볼을 살짝 띄운 후 굴리는 런닝어프로치샷부터 시작한다.

셋업(Set-up)
볼을 굴리기 쉽도록 로프트가 작은 피칭웨지를 선택한다. 클럽을 보다 짧게 잡고, 정확한 임팩트에 초점을 맞춘다. 스탠스는 최대한 좁히고, 목표방향과 평행하게 선다. 볼은 오른발 안쪽 선상에 놓고, 양손이 약간 앞서는 핸드퍼스트 자세를 취한다. 셋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체중을 왼발에 70% 정도 실어 주는 것이다. 체중을 왼발에 많이 실으면 토핑(Topping.임팩트 때 클럽 리딩에지로 볼을 치는 것(볼이 뜨지 않고 굴러간다)과 생크(Shank. 흔히 말하는 뒤땅. 헤드가 볼 뒤의 땅을 먼저 치는 경우)가 예방된다. 또한 미리 피니시 자세를 만들어줌으로써 정확한 임팩트에 집중할 수 있다.

백스윙(Backswing)
어프로치샷에서 하체의 움직임은 중요하지 않다. 오직 팔을 이용해 스윙하고 정확히 임팩트하는 것만 생각한다. 따라서 백스윙에서 팔을 제외한 모든 신체의 움직임을 최소화한다. 머리와 몸통, 하체를 고정한 채 팔을 이용해 클럽을 들어준다. 코킹 또한 불필요하다. 시선을 볼에 고정하고 목표방향과 볼, 클럽헤드가 일직선상에 놓이도록 한다. 거리는 백스윙 크기로 조절한다

임팩트&피니시(Impact & Finish)
임팩트는 어드레스와 동일하게 한다. 처음 자세로 돌아와야 볼을 정확히 맞힐 수 있기 때문이다. 스윙은 짧고 간결하게 하고, 특히 팔로스루를 낮게 유지한다. 백스윙에서 코킹을 하지 않듯이 팔로스루에서 릴리스(Release. 팔로스루에서 오른손이 왼쪽으로 돌아 덮이는 것)를 하지 않는다. 헤드가 볼과 목표방향의 일직선상으로 움직여야 샷의 방향이 정확하다. 팔로스루에서 헤드가 목표방향을 향해야 스윙을 제대로 했다고 할 수 있다.



  어프로치 샷 종류와 효과적 방법
피치샷(Pitch shot): 볼을 많이 띄워 멈추는 경우
피치 앤 러닝 샷 : (Pitch and running shot): 볼이 떠서 어느정도 굴러 가는 경우
칩샷(Chip shot): 볼이 낮게 떠서 굴러가는 경우
러닝샷(running shot) : 굴리는 경우

골퍼들은 개개인마다 어프로치의 방법이 다르다. 개인적인 특성에 의해 스윙방법이 많이 다르긴 하지만 대부분 선수들의 원칙이 있는데 그것은 굴리는 샷이다. '굴릴 수 있으면 굴려라'란 말이 어프로치를 성공할 수 있는 지름길이 된다.

초보자일수록 그린 주변에서는 굴려서 어프로치 하는 것이 좋으며 주변 상황이 안 좋아 어쩔 수 없는 경우에만 볼을 띄우는 것이 좋다. 볼을 띄울 때는 스윙궤도이나 스윙방법을 달리하는 것보다는 클럽을 열고 볼을 타겟방향 앞쪽으로 놓는 것이 가장 쉽게 할 수 있는 방법이 된다는 것을 명심하자. 보다 효과적으로 띄우는 샷을 위해서는 손목을 많이 사용하고 다운스윙이 급경사로 내려가야 한다.

어프로치 스윙방법과 공략법은 골퍼 자신의 선택이 된다. 효과적인 어프로치 방법은 20m 이내에서 볼을 굴리는 방법이 좋으며 20~40m에서는 피칭 앤 런, 40m 이상이 된다면 피치샷을 사용하는 것이 효과적일 수 있다. 장애물이 있거나 주변상황이 안 좋을 때는 많이 띄우는 샷을 추천한다. 그리고 본인의 어프로치 성향과 그린 주변상황을 잘 고려하도록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