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리고 농정’ 홍보대사에 최불암씨
‘살리고 농정’ 홍보대사에 최불암씨
  • 이호준 기자 hojun@kyeonggi.com
  • 입력   2012. 05. 07   오후 9 : 29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주서 모내기 시연…생산자·소비자 ‘윈윈’에 앞장


경기도가 농업 경쟁력을 키우고자 추진하고 있는 ‘살리고 농정’의 홍보대사로 전원일기를 통해 ‘국민 아버지’라는 애칭을 얻은 배우 최불암씨가 위촉됐다.

7일 도는 여주 능서면 왕대1리 모내기 시연 현장에서 김성렬 도 행정1부지사와 김춘석 여주군수, 농업인 등 200명이 참석 가운데 최씨를 ‘살리고 농정’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최씨는 이날 홍보대사 위촉식에 이어 기미를 생산하는 왕터마을 논에서 직접 이앙기를 몰고 모내기를 시연했으며, 농업인 격려 행사에도 동참했다.

도 관계자는 “도내 농민들이 FTA를 위기가 아닌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살리고 농정’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아버지와 농군의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배우 최불암씨를 홍보대사로 위촉하고 우리 농업의 상징인 ‘쌀농사’를 시연해 농민과 함께 하고자 하는 경기도의 의지를 표현했다”고 말했다.

한편 ‘살리고 농정’은 경기도가 지난 3월 억대 매출 2만 농가 육성, 농산물 부적합률 제로화 추진 등을 담아 발표한 대규모 농가지원정책으로 생산자, 소비자, 지역경제를 ‘살리자’는 의미를 갖고 있다.

이호준기자 hojun@kyeonggi.com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