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도의회 “사학 장악 불순한 의도 보인다” 道교육청 ‘사학지원 조례안’ 제동
[와글와글] 도의회 “사학 장악 불순한 의도 보인다” 道교육청 ‘사학지원 조례안’ 제동
  • 권혁준 기자 khj@kyeonggi.com
  • 입력   2012. 11. 04   오후 8 : 40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교육청이 전국 최초로 사립지원협의회 구성, 개방이사 인력풀 운영, 수익용기본재산 관리 등 사학기관들의 자율적인 운영 제한을 골자로 한 ‘경기도 사학기관 운영 지도 및 지원 조례안’ 제정을 추진하자, 관련 기관들이 일제히 반발(본보 10월15일자 1면)하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의회도 조례 제정 추진에 대해 제동을 걸고 나서 주목.

지난 2일 열린 경기도의회 제273회 정례회 2차 본회의에서 신현석 의원(새·파주1)은 교육청 질의를 통해 “김상곤 교육감은 이번 조례가 사학기관에 대한 지도, 지원을 위해 필요하다고 하지만, 속내는 사학에 대한 규제와 통제, 간섭을 심화시키고 나아가 사학을 장악하려는 불순한 의도가 보인다”라며 조례제정 추진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

신 의원은 또 “조례 제정의 앞서 모든 사학인들을 잠재적 범죄자로 보는 경기도교육청과 김상곤 교육감의 잘못된 시각부터 뜯어 고쳐야 한다”라며 “김 교육감은 바람직한 교육정책을 통한 경기교육의 긍정적인 발전은 뒤로 한 채 이번 문제가 되는 조례안도 잘못된 시각에서부터 출발한 것”이라고 일침.

권혁준기자 khj@kyeonggi.com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