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Gallery] 김성진 작가
[Art&Gallery] 김성진 작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을 ‘재현’하는 것이 아닌, 자연의 실재를 찾으려는 노력

최근 국내 화단과 해외 미술의 공통된 특징 중 하나는 회화에 있어 새로운 리얼리즘(realism)의 부활을 꼽을 수 있다.

현대화되고 복잡해지는 기계문명의 변화만큼이나 다양하고 다각화된 현대미술에 대한 거부에서 비롯된 미술양식의 변화는 20세기 위대한 현대미술을 탄생시켰던 사실주의, 자연주의, 인상주의로 이어지는 화풍과는 또 다른 사실성을 가지고 있다.

과거의 사실주의는 인물과 사물이 중심이 된 배경으로써 표현되어졌던 자연의 풍경이 19세기에 접어들면서 독립된 주제로 표현되어졌다면 최근 새롭게 다뤄지고 있는 자연의 모습은 철저한 재현정신에 입각한 사실적인 면과 철학적인 면을 수용하려는 새로운 시도를 보여 주고 있다는 것이다.

김성진 작가의 예술적 가치와 배경에는 서양미학의 시점보다는 우리의 전통미학이라 할 수 있는 조선시대 사실정신(寫實情神)에 근거를 두고 있음을 감지할 수 있다.

“회화라는 것이 대상을 화폭에 옮겨 그리는 일인데, 이것이 외형적인 본뜸(模寫)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비슷하게 그리되(形似) 정신적인 실체까지 담아내야 한다”라는 이형사신(以形辭神)의 동양미학에 대한 깊은 이해도나 체계적인 이론정립은 다소 부족했지만 그의 풍경화 속에 담고 싶은 자연의 이미지는 분명 동양적 시각에서 자연을 바라보려는 한국적 회화관에 근거를 두고 있다.

작가가 진정 표현하고자 하는 자연의 모습들은 ‘자연을 재현하는 것이 아니라 자연의 실재(reality)를 찾아내는 모습’일 것이다.

동서양의 미학이 결합되어져 새로운 현대미술사조로 만들어지듯 현재 이뤄지고 있는 김성진과 같은 미술경향의 변화와 전개는 ‘구상’과 ‘사실’이라는 양식적 묘사라는 평면적 차원을 넘어서 새로운 미술사조로 시대적 자리매김 해 나가는 변화라고 할 수 있다.

 


김성진 작가
대구 계명대 서양화과 졸업 및 동교육대학원 수료 / 개인전 2회, 부스전 6회(서울, 대구) / 제21회 고금미술연구회 선정작가 초대전(대구, 대백프라자 갤러리) / 영남구상의 진수전(포항, 포스코갤러리) / 아트대구展(대구, 컨벤션센터) / 아트서울展(서울, 한가람미술관) / 골든아이아트페어(서울, 코엑스인도양홀) / 장흥아트마켓-JAM(장흥아트파크) / 봉산미술제(대구,수화랑) / 아시아프-아시아대학생, 청년작가미술축제 / (서울, 기무사령관, 서울역, 성신여대)/ 대구아트페어(대구, 컨벤션센터) / 부산국제아트페어 특별전(부산, BEXCO) / 대구구상회화대작전(대구, 대백프라자갤러리) / 고금미술 사랑나눔전(대구, 대백프라자갤러리) / Young Art Project_ 예술로 먹고 삽니다! 展(대구, 경북대미술관) / 작품 소장처: TBC방송국, (주)금복주, 삼백건설, (주)삼원 / 현 심상전, 자관전, 고금미술작가회, 대백문화센터 출강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